본문

뉴스 > 경제

네이버-미래에셋의 SME 포용금융 결실…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국제뉴스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본사 전경(국제뉴스/DB)네이버 본사 전경(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권찬민 기자 =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출시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출시6개월 만에 누적 대출 약정액5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온라인SME대상의정책자금이 아닌 업계 최초의 자체 신용대출로서 상당한 성과로,담보·보증·오프라인 매장 등이 있어야 했던 기존 사업자 대출 시장에서 소외되거나 다소 불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온라인SME를 포용하기 위한 양사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는 평가다.


회사 측은 스마트스토어 매출,반품률,고객문의 응답속도 등의 비금융데이터와 금융데이터를 결합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덕분에 현재까지 연체 없이도40%이상의 대출 승인율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복잡한 서류 발급이나 지점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비대면으로 실행 가능하다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현재 평균 대출액은27백 만원,평균 금리는 연5.7%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의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은 빅데이터·머신러닝 기술에 기반해 지속적으로 고도화 되고 있다.


지난1월대출 신청 조건을3개월 연속 월 거래액1백만원에서50만원으로 더 낮췄음에도,대출 승인율은 서비스 출시 한달 후40%에서6개월이 지난 현재44%로 오히려 더 상승했다.


또한,대출을 받은 판매자의 약42%는 개인사업자중에서도 매출이 상대적으로 낮은 간이사업자에 해당하며,약40%는 업력1년6개월이 안된 초기 판매자다.


실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온라인SME의 사업 확장 단계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


대출받기 직전3개월과 이후2개월의 판매 데이터를 비교한 결과,각 스토어들의 주력 상품 판매 건수가42%상승했으며 동시에 가격은 평균적으로5.4%하락했다.


SME들이 대출받은 자금을 활용해재고를 늘리고 가격을 낮춰, 사업 성장이 구매자 혜택으로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출 서비스를 이끄는 네이버파이낸셜 김태경 리더는"SME들이 마진율이 높은 방식으로 사업을 키우거나 재고를 늘리는 등,사업 성장을 위해 자금이 가장 필요한 시점에 대출을 잘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더 많은SME의 성장을 지원할 수 있도록,대출조건은 더 완화하고 승인율은 더 높이는 방안을 미래에셋캐피탈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gukjenews@hanmail.net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동국제약 식물성 오메가3'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사진제공=동국제약)'동국제약 식물성 오메가3' 관련 캐시워크 돈버는퀴즈가 등장...
주병선ㆍ이지훈ㆍ박구윤ㆍ정동하ㆍ...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사랑의 콜센타’(사진제공=TV조선)...
'가을 우체국 앞에서', 슬기로운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김대명 '가을 우체국 앞에서' 슬기로...
정치깡패 이정재의 탄생…'꼬꼬무'...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정치깡패 이정재, '꼬리에 꼬리를 무...
잠실구장에 뜬 레드문 [MK포토]
24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4일 [목]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CU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