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경기도내 장기 등기 미이전 지방하천 2,706㎡, 소통·협의 행정으로 소유권 돌려 받았다

뉴트리션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기도북부청

[뉴트리션] 경기도가 최근 보상 후 30년 넘게 등기 이전이 안됐던 지방도 3만9,531㎡ 토지에 대한 소유권을 확보한데 이어, 도내 장기 등기 미 이전 지방하천 부지에 대한 소유권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1980년대 지방하천 공사로 토지주에 보상을 완료했음에도, 장기간 소유권 이전이 되지 않던 5개 필지 2,706㎡ 토지에 대해 적극적인 자료발굴과 합의를 통해 소유권을 돌려받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과거 1980년대 토지보상법은 '선(先) 공사 후(後) 등기'가 가능해 당시 시행했던 지방하천 공사에 따른 보상이 완료됐음에도 소유권이 경기도로 이전되지 않은 토지들이 존재했다.


이에 도는 지난해 11월부터 1980년대 지방하천 공사 보상자료에 대해 시군과 합동조사를 벌여 보상금 지급대장 및 공탁서, 용지도, 준공관련 서류 등 경기도가 보상을 완료했음을 증명할 수 있는 토지별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


이후 도는 보상대장 또는 공탁서류 등이 확보된 소유권 확보대상 토지 총 23개 필지 7,668㎡ 중 토지주가 현재까지 유지된 12개 필지, 5,709㎡에 대해 우선 토지주와 협의를 통해 소유권 이전을 추진하게 됐다.


이는 소유권이전등기 소제기 시 발생되는 소송비용 및 시간을 절감하고 토지주와 합의에 따라 원만하게 소유권 이전을 하기 위한 것으로, 그 결과 도는 현재까지 총 5개 필지 2,706㎡ 소유권을 확보했다.


나머지 7개 필지 중 1개 필지 503㎡는 토지주 협의 완료 후 등기이전 절차 중이며, 6개 필지 2,500㎡는 공부상 주소와 실제 주소가 다르거나 소유자 사망 등으로 연락이 불가능해 부득이하게 소제기를 통해 소유권 확보를 진행하고 있다.


고강수 하천과장은 "청정계곡 사업에서 설득과 합의를 통해 큰 성과를 거둔 것처럼, 이번 소유권 확보 역시 원 토지주와의 원만한 소통과 협의로 자발적 등기이전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공정과 원칙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적극적 소통 행정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여수 바다다하우스ㆍ나무 품은 집, 나만의 정원(건축...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건축탐구 집'(사진제공=EBS1)여수 바다다하우스와 순천만을 사랑하는 주인의 ...
장윤정 인삼꽃주ㆍ관자 삼겹살 송...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장윤정(사진제공=JTBC)장윤정이 ‘인...
육준서ㆍ김범석ㆍ정종현ㆍ김상욱 U...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UDT 강철부대 우승(사진=채널A 방송...
조수미 호흡법, 감기 걸려 코 막힐...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사진제공=KBS2)...
강철부대 결승 첫 부상자 UDT 김상...
'강철부대 결승' 첫 부상자 UDT 김상욱(사진=채널A)'강...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3일 [수]

[출석부]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그랜드 야쿠르트
[포인트 경품]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