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SKT, 인적 분할로 성장 날개 단다…SKT 2.0 시대 개막

한국스포츠경제 | 2021.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SKT가 본격적인 인적 분할 과정에 돌입한다. / 사진=SKTSKT가 본격적인 인적 분할 과정에 돌입한다. / 사진=SKT

[한스경제=김재훈 기자]SK텔레콤(SKT)이 본격적인 인적 분할 시행을 통해 'SKT 2.0 시대'를 개막한다.


SKT는 10일 이사회를 열고 SKT(존속회사)와 SKT신설투자(가칭, 신설회사)로 인적 분할을 결의했다. 분할 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으로 존속회사 0.6073625, 신설회사 0.3926375 로 결정됐다.


이번 인적 분할로 현 SKT는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하는 AI(인공지능)Digital Infra 회사와 반도체ICT(정보통신기술) 혁신기술 투자전문회사로 재탄생한다. 존속회사의 사명은 'SK텔레콤'을 유지할 계획이며 신설회사의 사명은 임시주주총회 전에 확정 예정이다.


SKT는 오는 10월 12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11월 1일(분할기일)에 존속회사와 신설회사로 새롭게 출범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10월 26일 ~ 11월 26일)이 종료되면 11월 29일에 변경상장(존속회사) 및 재상장(신설회사) 된다.


존속회사와 신설회사는 각각 AIDigital Infra 사업과 반도체ICT 투자 영역에서 성장을 가속함으로써 기업가치를 온전히 재평가받고 주주가치를 제고한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


신설회사는 우선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무대로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한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미래형 반도체를 포함한 혁신기술에 투자함으로써 SK하이닉스와 함께 반도체 에코시스템(Ecosystem)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보안(ADT캡스), 커머스(11번가), 모빌리티(티맵모빌리티) 등 다양한 ICT 영역에서 국내외 투자를 통해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 자회사 IPO(기업공개)를 추진해 미래 성장 동력을 마련하는 역할도 맡는다.


존속회사는 5G 1등 리더십을 기반으로 유무선 통신 및 홈미디어 분야의 성장세를 이어가며 'AIDigital Infra 컴퍼니'로 거듭난다는 목표다. AI 기술로 구독(Subscription), 메타버스(Metaverse) 등 신규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관련 사업을 적극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현재의 AI, Digital Infra 기술 자산을 근간으로 데이터 센터, 모바일에지컴퓨팅(MEC) 클라우드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이를 확고한 미래 수익원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SKT신설투자(신설회사)에는 총 16개 회사를 편제한다. 대상 회사는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 콘텐츠웨이브, 드림어스컴퍼니, SK플래닛, FSK L&S, 인크로스, 나노엔텍, 스파크플러스, SK Telecom CST1, SK Telecom TMT Investment, ID Quantique, Techmaker 다.


SK텔레콤(존속회사)에는 유무선통신 사업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피에스앤마케팅, F&U신용정보, 서비스탑, 서비스에이스, SK오앤에스 등이 위치한다. 존속회사는 신설회사로 배치될 16개 회사를 제외하고 기존에 지분 투자했던 기업들의 지분을 모두 그대로 보유한다.


SKT는 앞으로도 주주를 포함한 국내외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투명하게 소통하며 연내 인적분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박정호 CEO는 "SK텔레콤과 SKT신설투자회사로의 분할은 더 큰 미래를 여는 SKT 2.0 시대의 개막"이라며 "회사의 미래 성장을 통해 대한민국 ICT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T는 주주들의 투자 접근성과 기업가치를 한 차원 높이기 위해 인적 분할과 동시에 액면분할을 추진한다.


액면분할을 통해 현재 액면가 500원인 보통주 1주는 액면가 100원인 5주가 된다. SKT 발행 주식 총수는 현재 7천206만143주에서 3억6천30만715주로 늘어나며 이는 인적 분할에 따른 약 6:4 분할 비율대로 존속회사와 신설회사로 나눠진다.


SKT는 액면분할을 통해 주주 구성 측면에서 소액주주들의 비중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T와 자회사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의 가치를 인정하는 투자자는 누구든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국민주'로 탈바꿈한다는 목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마켓비 리퍼브 파주운정스토어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
[한스경제=김정환 기자]15일 마켓비 리퍼브 파주운정스토어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이 공개됐다.이날 오...
'엘레나 질유산균' 캐시워크 돈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엘레나 질...
[속보] 김포 운양동 어학원서 코로...
속보 (사진-국제뉴스DB)경기 김포의 한 어학원에서 코로나19 집...
김동현 “한우는 메인 음식” VS ...
‘랜선장터’의 김동현과 홍현희가 첫 방송부터 팽팽한 기 싸움...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간소화? "중...
사회적거리두기 (사진-보건복지부 인스타그램)정부는 온라인에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5일 [화]

[출석부]
BBQ 황금올리브치킨반반콜라1.25L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BBQ 황금올리브치킨반반콜라1.25L BBQ 황금올리브치킨반반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