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인터넷뱅크 삼국시대 개막 은행권, 춘추전국시대 도래하나

한국스포츠경제 | 2021.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토스뱅크가 9일 금융위원회의 본인가 승인을 받으며 카카오뱅크, 케이뱅크와 함께 인터넷전문은행 삼국지 시대를 구축했다. /각 사 제공토스뱅크가 9일 금융위원회의 본인가 승인을 받으며 카카오뱅크, 케이뱅크와 함께 인터넷전문은행 삼국지 시대를 구축했다. /각 사 제공

[한스경제=이성노 기자] 토스뱅크가 금융위원회의 본인가 승인을 받으며 카카오뱅크, 케이뱅크와 함께 인터넷전문은행 삼국지 시대를 구축한 가운데 인터넷은행 간 경쟁은 물론 인터넷은행과 시중은행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인터넷은행은 출범 초기만 하더라도 언제, 어디서든 이용 가능하고, 금융소외계층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기존 은행을 보조하는 역할을 할 것이란 예상이 있었지만, 간편성과 편리성을 앞세워 고객을 빠르게 흡수하면서 전통 은행권을 위협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인터넷은행은 여수신 업무에 치중된 사업 포트폴리오로는 성장의 한계도 분명하다"면서 "다만, 강력한 플랫폼은 향후 사업 확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계열사인 '토스혁신준비법인'은9일 개최된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은행업 본인가를 획득했다.


토스뱅크는 실제 거래 테스트 및 금융결제원의 지급결제망 등 타 기관 연계 등을 거쳐, 빠르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디지털금융에 대한 수요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며 "새로운 인터넷전문은행의 등장이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히고 금융산업의 경쟁과 혁신을 가속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포용과 혁신의 은행을 표방하는 만큼 중·저신용자를 포함해, 더 많은 사람들이 1금융권의 경험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객들이 은행을 떠올렸을 때, '토스뱅크'가 가장 먼저 떠오를 수 있도록 고객 중심의 은행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MZ세대를 겨냥한 혁신 상품과 캐릭터 마케팅을 앞세워 출범 2년 만에 흑자전환한 카카오뱅크를 필두로 대주주와 자본금 확충 문제를 해결하고 경영 정상화 궤도에 오른 케이뱅크 그리고 2000만 가입자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중금리시장 공략을 공식화한 토스뱅크까지 시장에 뛰어들면서 은행권 경쟁은 한층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전문은행은 이체·송금·대출 등을 모바일에서 복잡한 절차 없이 단시간에 해결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대규모 고객 유치에 성공하며 '은행권 디지털 전환'을 선도했다.


이후 시중은행이 인터넷은행만의 강점이라 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를 벤치마킹하고 디지털 전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어 시장 내 경쟁은 어느 때보다 치열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금융권 흐름인 디지털 전환 시대에서 조금이라도 뒤처지면 힘든 상황이 오게 된다"며 "카카오뱅크 성공 사례를 많이 이야기하는 데 고객 입장에서 조금이라도 더 접근성이 뛰어나고 사용하기 편리한 상품에 대해서는 벤치마킹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가 9일 기자간담회에서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가 9일 기자간담회에서 "소비자가 플랫폼을 통해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스뱅크 제공

은행권에서는 인터넷은행 흥행이 시중은행에 긴장감과 위협감을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비대면 서비스와 규모의 경제에 대한 한계점은 분명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비대면 채널 강화에 대해서는 분명히 인터넷은행의 영향을 받았다"며 "업계서는 간편송금, 비대면 대출 등 카카오뱅크가 선제적으로 대응한 상품에 대해서는 시중은행등도 팔로하고 벤치마킹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다만, 시중은행의 벤치마킹 사례가 늘어나면서 인터넷은행만의 경쟁력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며 "인터넷전문은행 업무가 여·수신에만 집중된 가운데 향후 기업대출, IB, VVIP·고객 대면 상담 등 시중은행의 경쟁력이 더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인터넷은행은 강력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단기간에 많은 고객수를 확보한 파급력은 놀라웠다"며 "시중은행에는 분명 위협적인 존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이후 시중은행 역시 디지털 채널에 많은 역량을 쏟아부으며 인터넷은행과 격차를 줄여가고 있어 인터넷은행만의 강점이 상쇄되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실 은행업에서 예금·대출만으로는 힘들 것"이라며 "대출 등 사업확장에 대해 고민이 많을 것으로 보여지지만, 분명한 것은 플랫폼을 활용한 사업 확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고 덧붙였다.


성장 한계에 대한 우려 속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은 플랫폼을 활용한 상품 경쟁력 제고와 틈새시장을 공략해 시중은행과 경쟁하겠다는 심산이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인터넷은행, 시중은행과 경쟁은 무의미하며 상품과 서비스 경쟁력 제고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서비스는 전국민이 사용하는 것으로 타 은행과 차별화는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기존 서비스에서 발생한 문제를 해결하고 개선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여·수신 업무에만 치중된 사업 포트폴리오로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시선에 대해선 "서비스 관점에서 소비자가 앱에 접속해서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넷전문은행 한 관계자는 "외부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이 비대면·모바일로 진행되는 것에 대해서는 은행권에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인터넷은행이 100년 전통의 시중은행처럼 상품 라인업이 다양하진 않지만, 금융 거래 프로세스 혁신을 지속하면서 틈새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퀴즈 풀고 캐시 받자…크리스틴 관련 캐시워크 퀴즈 ...
크리스틴 관련 캐시워크 퀴즈 정답 공개. / 캐시워크[한스경제=장재원 기자]14일 크리스틴 관련 캐시워크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14일 정답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가 출제됐다.14일 오전 10시 출제된 오늘...
얀센 첫 사망자…얀센 부작용 무엇...
얀센 백신 접종 후 첫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얀센 백신 부작용...
솔비, 이탈리아 ITS 리퀴드서 4월...
권지안(솔비)이 이탈리아 문화 예술 그룹인 ITS LIQUID GROUP(이...
박지훈→강민아 멀리서 보면 푸른 ...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 주연의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14일 첫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4일 [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삼립 신선꿀호떡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