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경상남도, 과수원에 일찍 찾아온 봄 저온피해 예방 중요

뉴트리션 | 2021.04.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올해 평년 대비 따뜻한 기온으로 사과 배 등 과수류의 개화 시기가 앞당겨 질 것으로 예상하고 저온피해 예방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4월 초 현재 도내 사과와 배 주산지에서 개화가 진행 중에 있으며, 사과 ?2.2℃, 배 ?1.7℃, 복숭아 ?1.1℃ 이하에서 저온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도 농업기술원은 개화 시기가 평년 대비 4~7일 정도 빠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까지 뚜렷한 저온피해는 없으나 도 농업기술원은 올해도 저온피해 대응상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4월 5~6일경 최저기온이 ?6℃의 저온피해로 인한 피해규모가 총 14개 시군 2,398ha 2,922농가가 피해를 받은 바 있다.


저온 피해를 받은 과원에서 그 후의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다음해 개화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적과, 병해충 관리 등 재배관리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위해 인공수분을 실시해야 하며, 인공수분 적기는 개화 후 빠를수록 좋으나 사과의 경우 중심화가 70~80% 개화한 직후가 적기이며 배는 꽃이 40~80% 피었을 때가 적기이다.


수분시각은 사과와 배의 경우 오전 8시부터 오후까지도 가능하지만, 오전 10시부터 오후 3~4시 까지가 화분발아 및 신장에 가장 효과적이다.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김형준 지도사는 "방상팬과 살수장치 등 과수 저온피해 저감시설을 미리 점검하여 적기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사후대책으로 안정적 결실 확보를 위해서는 검증된 꽃가루를 활용하고, 수분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까지 가능하나 기상조건이 좋지 않을 때는 암술에 이슬이 사라진 후에 실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오세훈의 취임메시지 청년·공정…시대정신 선점 노려...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 공식 메시지로 '청년 지원'을 선언하면서 우리 사회 최대 화두인 '공정'도 언급했...
모델 아이린, 테니스룩으로 발산한...
에프앤에프(대표 김창수)의 프리미엄 애슬레저 브랜드 '스트레치...
[오늘날씨]서울수도권·서해, 아침...
(사진=에버랜드)에버랜드 튤립정원_LED 인피니티 가든전국 이번...
[태풍속보]2호 수리개, 현재위치와...
2호 태풍 수리개 (기상청 제공)제주도해안과 남해안, 서해안엔 ...
[집회와 기자회견] 형평성의 잣대,...
(사진=안희영 기자)(서울=국제뉴스) 안희영 기자 = 22일 한국유...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3일 [금]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