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경상남도, 기업 경쟁력 강화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기술개발과 맞춤형 인력지원

뉴트리션 | 2021.04.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경상남도지역혁신플랫폼 총괄운영센터는 지난 2월 9일부터 3월 26일까지 경남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및 인력 수요를 파악하고자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역의 수요를 반영하여 사업추진 근거를 마련하고 센터에서 수행 중인 기술개발 지원과제와 USG(University System of Gyeongnam) 공유대학 졸업생의 취업을 위한 현장실습 및 인턴십 사업 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되었다.


수요조사에는 도내 177개 기업이 참여했다.


기술개발 플랫폼 3대 핵심 분야별로 ▲스마트제조엔지니어링 80개 ▲스마트제조ICT 83개 ▲스마트건설/도시 14개 기업이 응답했으며, 기업유형별로는 ▲중소기업 162개 ▲중견기업 7개 ▲대기업 3개 ▲공공기관 5개 기업이 응답했다.


기술개발 세부 분야로는 스마트제조엔지니어링(지능형 기계 48%, 미래형 자동차 21%), 스마트제조ICT(스마트 팩토리 50%, AI/빅데이터 48%), 스마트건설/도시(건물 에너지/실내환경 38%, 안전관리 시스템 30%) 순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에서는 기술개발지원 77%, 인력지원 52%로 기업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것은 기술개발과 인력지원으로 나타났다. 현재 경상남도지역혁신플랫폼에서는 기술개발 공모를 통해 산·학 공동연구를 수행하며 지역 특화기술 경쟁력 강화 및 현장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인재 채용 선호 자격요건에서는 관련 직무 경험·경력이 49%로 가장 높았으며, 직무 관련 자격증 25%, 외국어 능력 8%가 뒤를 이어, 기업에서는 채용 후 실무현장에 바로 투입 가능한 인재를 원하고 있는 것이 확인되었다.


직무 경험·경력을 쌓기 위해서 학생들에게 필요한 것은 인턴십, 현장실습 등이다. 기업 응답의 18%가 인턴십과 현장실습 계획이 있으며, 38%가 조건부로 참여 의사를 선택한 응답 중 비용지원이 77%로 가장 높게 나타나, 학생 인건비, 교육비 등 기업의 부담을 덜어 줄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기업에서 요구하는 학생 이수 교과목으로는 스마트제조엔지니어링(유한요소해석, 전산열유체역학), 스마트제조ICT(빅데이터, IoT), 스마트공동체(캡스톤디자인, 4차 산업혁명)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플랫폼에서는 새로운 고등교육 모델인 USG(University System of Gyeongnam) 공유대학을 통해 경남지역 대학들의 교육여건을 개선하여 기업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지역의 핵심 인재를 양성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은진 총괄운영센터장은 "기술력을 갖춘 현장 맞춤형 고급인력을 양성하여, 지역 인재를 경남지역 기업과 연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송혜교 후원, "안내서 1만 부 기증"
송혜교sns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을 맞아 중국 창사임시정부...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 다룬 그...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측이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 관련 회...
[속보]서울시, "리버사이드스포츠...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공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확...
괴물 종영, 신하균X여진구 열연 속...
10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이 최종회 시청률 전국 6.0%...
역시 임영웅, 4월 첫 주 아이돌차...
임영웅가수 임영웅이 4월 1주차 아이돌차트 평점랭킹 1위에 올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1일 [일]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