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삼성 아니면 애플 점점 줄어드는 국내 소비자 혜택

한국스포츠경제 | 2021.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LG전자 사옥 전경 /LG전자 제공LG전자 사옥 전경 /LG전자 제공

[한스경제=김준희 기자] LG전자가 지난 5일 이사회를 통해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하면서 국내 스마트폰 시장 소비자들의 혜택이 줄어들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LG는 삼성전자와 애플을 견제하며 스마트폰 시장 발전을 이끈 바 있다. 제조사끼리 경쟁은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이는 핵심 요소다. 삼성과 LG의 경쟁은 스마트폰 성능의 상향 평준화는 물론 소비자 선택권과 혜택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또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통신 대리점의 입장에서도 고객에게 다양한 옵션을 제시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쟁 구도는 유리하게 작용했다.


LG 스마트폰 사업 부진의 원인에는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을 주요 원인으로 꼽는다. 단통법은 이통사, 제조사가 고객에게 차별적으로 보조금을 주는 것을 규제한 것이다. 도입 당시 통신사가 주는 최대 지원금을 33만원으로 제한한 '지원금 상한제'가 대표적이다. 스마트폰 유통질서를 투명하게 관리하기 위한 취지로 지난 2014년 10월 도입됐다.


단통법 도입은 소비자들의 통신비 부담을 늘리고 시장은 고가 프리미엄 모델 위주로 재편되게 하는 결과를 낳았다. 단통법 이전 LG는 휴대폰 시장에서 약 30%의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었지만, 이후 10~20% 수준으로 하락했다.


프리미엄 라인업만 판매하던 애플이 단통법 최대 수혜자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실제 애플 아이폰이 국내 시장에서 급성장한 시기도 단통법 직후다. 단통법 시행 직전인 2014년 3분기 5.3%였던 애플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단통법 시행 후 한 분기 만에 27.3%로 수직 상승했다.


LG의 스마트폰 사업철수로 시장 판도에도 큰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삼성은 LG 스마트폰 지분을 차지하기 위해 중저가폰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20만원대 초저가폰 갤럭시A12를 출시하고 A시리즈 최초로 온라인 언팩을 진행하는 등 마케팅 활동도 강화했다. 샤오미는 20만~30만원대 보급형 스마트폰 '레드미노트10(홍미노트10)' 시리즈를 선보이며 국내 시장에 다시 도전장을 던졌다.


하지만 중국 제조사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0.1%에도 미치지 않기 때문에 영향력이 크지 않다. 애플의 경우 가장 저렴한 모델도 90만원이 넘기 때문에 중저가폰 유저에게는 매력적인 선택지가 아니다.


업계에선 LG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애플보다는 삼성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운영체제(OS) 차이 때문이다. 삼성과 LG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OS를, 애플은 독자 운영체제인 iOS를 사용한다. 안드로이드에 익숙한 LG폰 사용자들이 아이폰보다는 같은 OS를 공유하는 삼성을 선호할 확률이 높다.


LG 스마트폰 철수로 소비자들의 선택권은 더 줄어들 수밖에 없다. 스마트폰 가격 역시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이미 한국의 스마트폰 평균 판매 가격은 전 세계에서 2위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애플이 양강 구도로 가면 가격 인상은 물론 서비스 질도 하락할 수 있다"며 "삼성과 LG는 각자 신제품을 출시할 때 알게 모르게 가격 경쟁을 펼쳐왔는데, 경쟁이 사라지면 통신시장에서 공시지원금 등을 통한 마케팅 경쟁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는 기존 사용자는 물론 현재까지 출시된 스마트폰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사업 종료 이후에도 서비스센터 및 콜센터를 지속 운영한다고 밝혔다. LG 모바일 제품 소모품(배터리, 충전기, 전원케이블, 이어폰 등)은 사업 종료 이후에도 서비스센터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모든 LG 스마트폰 사용자는 사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OS 업그레이드 및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도 제공될 예정이다.


비록 LG가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결정했지만 사후 지원을 약속한 만큼 합리적인 가격의 5세대(5G) 스마트폰을 원하는 수요자에게는 좋은 기회다. LG 스마트폰은 판매처별 재고 소진 시까지 구매 할 수 있다.


LG 관계자는 "국가별 기준과 법령에 따라 안정적인 사후 서비스 제공 및 수리 부품 공급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끝까지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고객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해시청 다래즉석꼬마김밥 방문자 코로나 진단검사 ...
김해시청 '다래즉석꼬마김밥 방문자 코로나 진단검사' 당부김해시청은 18일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
이하늘, 故 이현배 추모한 김창렬...
이하늘이 김창렬의 댓글에 분노를 표해 화제를 모았다./ 김창렬 ...
놀면뭐하니 SG워너비 김용준 "위로...
'놀면뭐하니' SG워너비 김용준 위로될 수 있다면 행복 소...
유스 출신 삼총사 맹활약... 수원 ...
수원 삼성 정상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한스경제=박종민 기...
천재 골프 소녀의 귀환... 리디아 ...
리디아 고. /LPGA 제공[한스경제=박종민 기자]전 세계랭킹 1위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8일 [일]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