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전남도, 식품산업 활성화 잰걸음

뉴트리션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전라남도가 고부가 식품산업 육성을 위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식품업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사업을 펼친다.


전남도는 올해 '식품업체 맞춤형 컨설팅 지원', '도지사품질인증제품 자가품질검사', '시제품 제품개발을 위한 장비 사용료 지원'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식품업체 맞춤형 컨설팅은 식품산업연구센터의 전문인력을 활용해 HACCP 인증, 제품개발 및 품질향상, 연구과제 기획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기준에 적합한 업체 중 매출액이 낮은 10개 업체를 선정, 업체당 최대 500만 원(자부담 100만 원 포함)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최근 2년 이상 운영실적이 있는 연매출 30억 원 미만 전남도내 식품 가공업체다. 단 컨설팅 기간 동안 컨설팅에 집중할 수 있는 전담 인원을 확보해야 하고, 국세 및 지방세 체납 사실이 없어야 한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남도와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원을 바라는 업체는 오는 15일까지 전남식품산업연구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또 식품업체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생산제품 시험검사 비용도 지원한다. 식품산업연구센터 등 도내 검사기관을 통해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검사를 비롯해 영양성 성분 검사, 참고용 시험검사, 잔류농약 검사가 필요한 도지사품질인증제품에 대해 검사 비용의 40%를 지원한다.


천일염 주산지인 전남에서 생산한 천일염과 쌀 가공품의 중금속 안전성을 평가분석하는 최첨단 장비인 유도결합플라즈마 질량분석기와 마이크로웨이브 전처리 장비도 도입, 강화된 중금속 허용기준에 대한 준수 여부도 검사한다. 수출 시 걸림돌이 된 비타민D 함량에 대한 분석 장비 등도 구축해 전남의 우수한 제품이 미국 등 해외 각국에 안정적으로 수출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또 식품기업이 신제품 개발과 임가공을 위해 식품산업연구센터의 장비를 사용하면 장비 사용 수수료의 50%를 지원(업체당 1천만 원 한도)하는 등 다양한 제품개발과 우수한 품질의 제품생산을 유도할 방침이다.


강종철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식품산업연구센터의 전문인력과 첨단 시설장비를 활용해 도내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겠다"며 "전남 식품산업이 더욱 발전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희재 티저, 가수 영탁 프로듀싱 화제
김희재 티저, 가수 영탁 프로듀싱 '화제'가수 김희재가 신곡 티저를 공개했다,김희재는 13일 0시 공...
김희재, 신곡 뮤직비디오 티저 공...
가수 김희재가 첫 싱글 '따라따라와' 뮤직비디오 티저를 공개했...
귀 닫은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 연합뉴스[한스경제=허지형...
유유제약, 오세훈 시장 자가진단키...
유유제약 홈페이지[한스경제=허지형 기자] 유유제약 주가가 상한...
방탄 10억뷰, 신기록 대행진 기네...
방탄소년단(BTS)방탄소년단이 뮤비 10억뷰를 돌파했다.방탄소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3일 [화]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