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기업 2곳 중 1곳, 경력직 우선 채용한다!”

이슈와뉴스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기업의 공채가 사라지면서 유동적인 상황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상시채용이 확대 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경력직 중심으로 채용 시장이 개편 돼 신입 채용 시장이 더 작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무 인력 투입이 빠르게 필요한 중견/중소기업의 경력직 선호 현상은 더 심화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사람인이 기업 330개사를 대상으로 ‘경력직 채용 선호도’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경력직을 신입보다 우선 채용”한다는 기업이 53.3%였다. ‘관계없이 채용한다’는 기업은 35.5%였으며, ‘신입 위주로 채용 한다’는 기업은 11.2%에 불과했다.


경력직 우선 채용 이유로는 ‘바로 업무에 투입할 인력이 필요해서’(73.9%,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계속해서 ‘전문인력이 필요해서’(26.1%), ‘이직/퇴사 등의 이유로 빈 인원을 뽑기 때문에’(25%), ‘경력직이 적응력이 더 좋아서’(19.3%), ‘신입사원을 교육할 여력이 없어서’(15.3%), '조직생활 이해도가 높아서'(8.5%) 등이 뒤를 이었다.


조사 결과 주로 ‘영업/영업관리’(23.9%, 복수응답) 직무에서 경력직 채용을 선호했고, 이어 ‘연구개발’(22.2%), ‘제조/생산’(18.2%), ‘기획/전략’(14.8%), ‘재무/회계’(14.2%) 등의 순이었다. 주로 신입 교육에 시간이 많이 필요한 직무였다.


경력직 채용은 ‘수시채용’(82.4%, 복수응답) 방식으로 가장 많이 이뤄졌고, ‘내부추천’(19.9%), ‘취업 플랫폼 인재추천 서비스’(17%) 순이었다.


최근 2년 새에 경력직과 신입 채용 비율은 평균적으로 경력직 56%, 신입 44%로 경력직이 확실히 우세했다. 취업준비생들의 채용 문이 더 좁아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또한, 기업들은 앞으로도 경력직 채용이 더 강화될 것이라고 예측(69.7%)하고 있었다.


한편, 경력직 채용에 응답 기업의 대다수인 80.6%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그 이유로는 ‘지원자가 많지 않아서’(53%, 복수응답), ‘업무 능력을 판단하기가 어려워서’(40.6%), ‘연봉 협상하기가 쉽지 않아서’(33.5%), ‘채용 루트가 마땅하지 않아서’(15.4%) 등이 있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직원들이 잦은 이직에, 최근 코로나19까지 겪으면서 입사 후 직무 교육이 별도로 필요하고, 실무 운영에 불확실성이 큰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기업들이 많다.”며 “업무 진행에 있어 더 효율적인 인력구조를 선호하는 경향이 커진 만큼 구직자들은 인턴, 아르바이트, 자격증 등과 같이 직무와 직접적으로 연관 있는 스펙을 쌓는 한편, 기업 규모보다는 업무 경험을 쌓는 기회에 초점을 맞춰 취업 전략을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현배 부검결과는? 약독물검사 예정...이하늘 "너무 ...
김창열&이현배. 2021.04.16. (사진 = 인스타그램 캡처)지난 17일 제주 서귀포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
영동군청 임수정, 회장기전국장사...
[뉴트리션] 충북 영동군청의 임수정 선수가 제51...
강원도, 쇼피 동남아 이커머스 진...
강원도와 쇼피코리아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강원도(...
박용식 강원도 녹색국장, 동해안 ...
사진=강원도(강원=국제뉴스) 백상현·김강태 기자 = 박용식 강원...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귀비고서 한...
한국국학진흥원'포항초청전시회'홍보포스터(사진=포항문화...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9일 [월]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오레오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