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대한전선, 미국서 1분기에 약 700억 수주고 달성

국제뉴스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한전선이 미국 현장에서 초고압케이블을 설치하는 모습대한전선이 미국 현장에서 초고압케이블을 설치하는 모습

대한전선이미국에서 1분기에 약 700억 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동부의 뉴욕과 펜실베니아, 서부의 캘리포니아, 아이다호 지역 등에서 고르게 수주 성과를 달성했다. 제품군도 MV(중압) 케이블부터 345kV의 EHV(초고압) 케이블 및 접속재까지 다양하다.


가장 돋보이는 성과는 3월에 뉴욕에서 수주한 약 140억 원 규모의 138kV 케이블 프로젝트다. 맨홀과 관로 등 기존 인프라를 유지하면서 케이블 및 시스템을 교체하는 특수한 방법이 사용되는데, 40년 이상 노후화된 전력 인프라가 산재한 미국 도심에서 지속적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캘리포니아에서 2월과 3월에 수주한 2건의 MV급 프로젝트도 3년 동안 케이블을 공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수주 확대의 주요 요인으로, 대한전선은 기존 제품 중심의 영업에서 탈피했다는 점을 꼽았다. 고객 니즈를 발굴해 솔루션을 제시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를 통해 2015년에 430억 원 규모였던 미국 시장 연간 매출은 2020년에 2,070억 원 규모로 5배 가량 성장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대한전선만의 영업 전략 및 기술력으로 미국에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며 "바이든 정부의 인프라 투자 계획 및 신재생에너지 정책 등과 관련해, 미국 내 케이블 수요가 급속도로 확대 될 전망"이라며 "주요 도시들이 밀집한 동/서부에서 성과를 내 온 대한전선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전선은 지난 달, 미국의 5대 전력 회사인 PG&E의 품질 우수 기업으로 선정되며 제품 및 기술의 우수성을 검증받은 바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JTBC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부부 X 수양딸 유진 부부 ...
최양락이 어색했던 사위와 인삼주 한 병으로 가까워졌다.11일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Ƈ호가 될 순 없...
[속보]서울시, "리버사이드스포츠...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공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확...
송혜교 후원, "안내서 1만 부 기증...
송혜교sns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1일 대한민국 ...
김하성 파죽지세…첫 홈런 폭발
김하성이 빅리그 첫 홈런을 기록했다. / 연합뉴스[한스경제=장재...
역시 임영웅 묻지마세요 조회수 10...
가수 임영웅의 구성진 트로트 감성이 돋보이는 '묻지 마세요&...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1일 [일]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3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