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쿠팡이츠 배달비 개편…"멀리 가는 배달 라이더 모십니다"

한국스포츠경제 | 2021.02.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쿠팡이츠쿠팡이츠

[한스경제=변세영 기자]쿠팡이 전개하는 음식 배달 플랫폼 쿠팡이츠가 배달파트너 배달비 정책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4일 쿠팡이츠에 따르면 새롭게 바뀐 정책에 따르면 쿠팡이츠는 기본배달비의 범위를 2500원부터 1만6000원으로 넓히고 거리에 따른 할증을 최대 1만원까지 추가 지급한다.


이번 개편은 체계를 세분화해 먼 거리를 배달할수록 받아가는 금액을늘린 게 특징이다.


배달파트너들의 원거리 배달 기피 현상으로 고객은 주문한 음식을 제때 받지 못하고 음식점은 판매 기회를 상실하는 경우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실제로 작년 12월 한 달간 배달파트너가 주문을 수락한 후 주문이 취소된 사례들을 분석한 결과 51%가 먼 거리로 인한 배달 취소로 확인됐다. 동일 프랜차이즈라도 지역과 고객의 위치에 따라 주문 거절률이 2.8배까지 차이 나는 경우도 발견됐다.


쿠팡이츠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배달파트너의 배달비를 기본배달비와 거리별 할증으로 구성하고 배달파트너의 의견을 수렴해 원거리 배달 보상을 대폭 강화했다. 개편된 배달비 체계에 따라 고객은위치에 상관없이 따뜻한 음식을 받을 수 있고, 먼 거리 주문 배달도 마다하지 않는 배달파트너는 최대 2만6000원까지 배달비를 받을 수 있다.


쿠팡 뉴스룸에 따르면 "쿠팡이츠는 배달구역을 세분화하고 구역별로 비용 체계를 다양화하는 등 고객이 어디에 있든 '한 집 한 배달' 혜택을 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며 "고객과 상점에 추가 부담 없이 원거리에 대한 보상을 강화함으로써 배달 거리에 따른 실질적인 시간과 노력에 비례하는 보상체계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쿠팡이츠는 서비스 런칭 초기 제공했던 시범 서비스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해당 상점들에게 변경된 기본 중개 수수료를 안내했다. 2021년 1월 1일 기준 전체 입점 상점 중 3.02%에 해당하는 음식점 점주들을 대상으로 안내문이 게시됐고, 이를 통해 앞으로 모든 상점에 동일한 수수료가 적용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성남시, 효율적인 제설작업을 위한 설해 대책 TF 운영...
성남시청 전경(성남=국제뉴스) 강정훈 기자 = 경기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겨울철 대설로 인한 시민들의 불...
성남시, 유흥·단란주점·음식점 ...
성남시청 전경(성남=국제뉴스) 강정훈 기자 = 최근 신종 코로나...
2021학년도 연구학교 운영 길라잡...
연구학교 연수(충남=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충남교육청연구정...
경상남도, 경남형 재난안전정책 추...
[뉴트리션] 경남연구원 영상회의실에서 국내 재난...
국립청소년해양센터, 충북학생수련...
(영양=국제뉴스) 김충남 기자 = 영덕에 자리한 국립청소년해양센...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1일 [수]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