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해외직구보다 30% 싸다...이마트, '리맥스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7만9800원 판매

이투데이 | 2020.10.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가 음향기기 시장의 대세로 떠오른 ‘노캔(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선보인다.

이마트는 국내 최대 크라우드 펀딩 중개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홍콩의 샤오미로 불리는 ‘리맥스(REMAX)’의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RB-600HB)를 7만9800원에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펀딩은 와디즈에서 내달 2일까지 진행되며, 상품은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 사이에 배송이 시작된다.


리맥스 헤드폰은 최근 음향기기 시장에서 가장 핫한 기능인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했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이란 외부의 소리를 마이크로 감지해 그 소리의 반대 음파를 내부에서 발생시켜 외부의 소리가 차단된듯한 느낌을 줌으로써 음악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기존에는 주로 소니, 보스 등 음향기기 전문 업체들에서 이 기능을 탑재한 헤드폰, 이어폰을 판매해 으나 최근 삼성, 애플에서도 이 기능을 탑재한 무선 이어폰을 출시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가 선보이는 리맥스 헤드폰은 10만 원 중후반대 이상 헤드폰에 버금가는 성능으로 가성비가 매우 뛰어나다. 소음 차단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소음 감소칩을 4개 탑재해 폭넓은 오디오 주파수 대역폭에서 최고 25dB까지 잡음을 소거하는 성능을 지녔다. 또한, 가장 최신의 블루투스5.0 버전을 탑재해 블루투스4.2 대비 데이터 전송 속도는 최대 2배 뛰어나다.


배터리는 완충까지 3시간이 소요되며, 최대 12시간 재생이 가능하다. 출퇴근용으로 하루 2시간씩 사용했을 경우 6일간 충전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이마트는 가성비가 뛰어난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선보이기 위해 국내 미출시 브랜드인 리맥스와 직접 계약해 해외 직구 대비 약 30% 저렴한 가격에 상품을 선보인다. 국내에서 리맥스 헤드폰(RB-600HB)을 직구하기 위해서는 최소 약 11만 원이 들지만, 이마트는 리맥스와 직접 거래해 약 30% 저렴한 7만9800원에 상품을 판매한다.


이선근 이마트 해외소싱사업부 담당은 “이마트가 10년 넘게 축적한 소싱 노하우를 통해 앞으로도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해외 우수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열린음악회' 박학기ㆍ김사월ㆍ하남석ㆍ권서경ㆍ고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열린음악회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박학기, 김사월, 하남석, 권서경, 고은성, ...
[이건희 별세]이재용, 아들·딸과 ...
viewer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들 이지호군, ...
파크 하얏트 서울의 코너스톤, 최...
파크 하얏트 서울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코너스톤은 오는 10월 3...
이소미 프로, KLPGA서 생애 첫 우...
이소미 프로가 KLPGA에서 생애 첫 우승을 맛봤다. 그는 지난 201...
봉산문화회관서 11월14일까지 `202...
권효정 작봉산문화회관이 '안녕! 멀티미디어 리터러시'를 주제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5일 [일]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몽쉘 크림케이크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