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중기 10개 중 9개 내년 최저임금 최소 동결해야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와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가 중소기업 600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고용애로 실태 및 최저임금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88.1%는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이 올해와 같거나 낮아야 한다고 응답했다.


내년 최저임금 적정 수준에 대해 80.8%는 '동결', 7.3%는 '인하'로 응답해 최근 5년 동안 중소기업중앙회가 실시한 의견조사 결과 중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이는 2년 간 29.1% 인상으로 어려웠던 지난해보다도 높다.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인상될 경우 대응방법에 대하여는 '신규채용 축소'(44.0%), '감원'(14.8%) 등으로 절반 이상(58.8%)의 기업이 고용축소로 대응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러한 응답은 최근 경영악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76.7%는 전년 대비 현재 경영상황이 '악화'되었다고 응답했다. 75.3%는 1분기 실적이 악화되었으며, 65.7%는 2분기도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감원이 불가피한 시기에 대해서 33.0%는 '6개월 이내', 45.0%는 '9개월 이내'로 응답해, 현재 임금수준에서도 고용유지조차 매우 어려운 상황임이 드러났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더라도 경영·고용상황 회복에는 6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는 응답이 절반 이상(56.5%)을 차지했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지금 중소기업은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마이너스 성장이 전망될 정도로 우리 경제와 고용수준이 매우 엄중한 상황인 만큼, 노사정이 일자리 지키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소모적 논쟁을 벌이기보다 내년 최저임금을 최소한 동결하는데 합의하는 모습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하상우 한국경영자총협회 경제조사본부장은 "현재 기업들은 외부의 불가항력적 요인에 의한 출혈 경영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부진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그 여파가 내년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만큼, 경제 상황과 일자리 유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내년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문경 신현리 할머니 옆집, 들마루로 이어지는 삼대의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건축탐구 집' 문경(사진제공=EBS1)'건축탐구 집'이 문경 신현리 할머니 집 앞마...
여야 4차 추경 극적 타결... 2만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
실크로드의 보물 돈황ㆍ막고굴ㆍ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차이나는 클라스'(사진제공=JTBC)유...
[속보]7조8000억원 규모 4차 추경 ...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 22일 밤 국회 본회의...
홈 앤 쇼핑, 추석 맞아 협력사 상...
(사진제공=홈 앤 쇼핑) 홈 앤 쇼핑 사옥(서울=국제뉴스) 박종진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