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수출길 막힌 중소기업 지원…일본·독일에 특별 전세기 투입

국제뉴스 | 2020.05.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산업통상자원부는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일본 도쿄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특별 전세기 2대를 추가로 편성했다고 29일 밝혔다.산업통상자원부는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일본 도쿄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특별 전세기 2대를 추가로 편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국제뉴스) 윤동섭 기자 = 코로나19로 항공화물 운송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 전세기가 편성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일본 도쿄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특별 전세기 2대를 추가로 편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오전 대한항공 여객기는 화장품, 제조용 로봇 등 10개기업의 수출화물 약 17톤을 싣고 일본 나리타 공항으로 향했다.


30일에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방호복, 자동차 부품 등 12개기업 수출화물 약 23톤을 싣고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떠날 예정이다.


이번 특별기 편성은 지난 4월 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중국 충칭에 이어 2번째다. 지난 1차 특별전세기 운항과 마찬가지로 수출기업의 현장 물류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관계부처, 유관기관, 민간기업 등이 한팀으로 협업해 이뤄졌다.


시장 운임의 75%(도쿄 6,500원/kg, 프랑크푸르트 1,200원/kg)를 받는 항공사는 유휴 여객기에 대한 수요를 창출하고 수출기업은 항공운송 기회가 확대와 함께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국제물류주선업체(이하 포워더사) 역시 역량을 제고하고 시장을 개척해 3자 모두 윈-윈(Win-Win)하는 효과를 창출했다.


특히, 30일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향하는 특별 전세기에는 약 13톤의 방호복이 운반되며, 이중 약 850kg은 객실 내 천정 수하물칸(오버헤드빈)에 실어서 운반될 예정이다.


객실 내 화물 적재는 지난 4월 29일 '수출상황 현장점검회의'에서 민간기업이 제기한 건의사항을 국토부와 항공사, 포워더사간 협의를 통해 해결했다.


국토부는 그동언 항공업계 및 민간 전문가와 함께 방염포장요건 완화방안 등 비어있는 여객기 객실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항공사들이 화물 운송을 활발하게 실시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신성약품 독감백신, 종이상자에 왔다… ‘물백신’ ...
운반 과정서 생긴 문제로 접종이 중단된 독감 백신과 관련해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을 두고 업계 의견이 분...
“돌아와 다행이야ㅠㅠ” 가출견 7...
“기자님, 통화가능하십니까? 문 열린 틈에 숙희(허스키)가 집을...
美 대륙 누비던 픽업트럭, 이젠 한...
북미 지역에서 인기를 끌던 픽업트럭이 국내 자동차 시장에 속속...
[아직 살만한 세상] 경찰·간호사 ...
경찰관·간호사 부부가 합심해 바다에 빠진 시민을 구했습니다. ...
'그녀의 연인에게' 라이브 강문영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K2 김성면 라이브, 아사도 (사진=SBS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