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해수부, 부산신항 배후단지 283만㎡→자유무역지역 지정

국제뉴스 | 2020.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해양수산부는 "7일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 터미널과 항만배후단지 283만㎡가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부산항의 자유무역지역은 기존의 부산·진해지역 797만㎡, 용당 124만㎡, 남항 3만㎡, 감천 13만㎡를 포함해 총 1,220만㎡ 규모로 확대되었으며, 이는 항만형 자유무역지역 중 최대 규모이다.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면 자유로운 제조·물류·유통과 무역활동이 보장되고 입주기업에는 저렴한 임대료*와 관세 유보 등의 혜택이 주어지며, 일정 규모 이상의 외국인투자기업은 임대료를 감면받을 수 있게 된다. 


이번에 확대 지정된 자유무역지역에서 컨테이너 터미널이 개장되면 연간 약 420만TEU의 물동량을 처리할 것으로 전망되며, 1,200여 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항만배후단지에서는 약 35개의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하여 약 5,800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와 2  ,5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연간 약 130만TEU의 물동량 처리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항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통해 올해 6월 중 임대료를 고시할 계획이며, 내년 서 컨테이너 터미널 배후단지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글로벌 우수 물류·제조기업을 입주시킬 예정이다. 


특히, 올해 3월에 발표한 '항만배후단지 활성화 방안'에 따라 이번에 확대된 배후단지 중 일부는 부산항 특성에 따라 환적화물과 위·수탁 가공산업 특화구역으로 지정하여 부산항을 고부가가치 물류활동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을 통해 부산항이 세계적인 복합물류거점이자 산업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오후 4시 최신 정답 공개...
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오후 4시 최신 정답 공개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정답이 공개됐다.8일 OK...
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오후 ...
롯데온 퍼스트먼데이 오퀴즈 오후 3시 정답 업데이트롯데온 퍼스...
tvN 루카: 더 비기닝 종영 D-1, 김...
사진 제공 : tvN ‘루카 더 비기닝’ ‘루카 : 더 비기닝’ ...
미나리, 오스카에 한 발 더…美 크...
'미나리'가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아쉽...
베리베리 1위, 컴백과 동시에 인기...
베리베리 1위, 컴백과 동시에 인기 '입증'베리베리 1위 등...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8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