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한국은행, 금융회사 유동성 자금…무제한 공급 등 지원

국제뉴스 | 2020.03.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백성열 기자 = 한국은행이 "사상 최초로 금융회사에 유동성 자금을 무제한 공급한다"며 "IMF 외환위기나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하지 않았던 지원책"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환매조건부채권(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 및 대상증권 확대를 내용으로 하는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특히 RP매입은 은행·증권사 등 금융사들이 보유한 채권을 한은에 담보로 맡기면 이를 담보로 한은이 해당 금융사들에게 자금을 빌려주는 대출 형태다.


한은은 "100조원이상의 자금을 투입하는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도 시의적절한 운영을 지원하기위해 충분한 자금을 공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4월부터 6월말까지 3개월간 매주 1회 정례적으로 한도 없는 전액공급방식의 RP 매입을 통해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없이 공급한다. 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p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설정하고, 입찰시마다 모집금리를 공고하게 된다.


또 RP매입 입찰은 통상 유찰이 있으나 이번에는 무제한 공급이라 참여 대상 금융사들은 전액 자금을 받을 수 있다. 7월 이후엔 그동안 입찰결과, 시장상황 등을 고려해 이번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은 기존 17개 은행과 5개 증권사에 통화안정증권 및 증권단순매매 대상 7개 증권사와 국고채전문딜러 4개 증권사(교보증권, 대신증권, DB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를 추가했다.


기존엔 17개 은행과 5개 증권사(증권금융·미래에셋대우·삼성·NH투자·신영) 등 22개사가 지원 대상이었다.지난 24일 2차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서 2조5000억원을 공급하기로 했는데 그 규모를 무제한으로 늘린 것이다.


앞서 한은은 유동성 공급을 위해 3조5000억원의 증권금융 및 증권사 RP매입하고 1조5000억원의 국고채를 직매입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② 신부의 로망을 완성하는 모니카블랑쉬 웨딩드레스
고급스러운 소재와 정교한 디테일이 만나 품격 있는 신부의 모습을 표현한다. Designed by MONICABLANCHE?...
휘성 CCTV, 어디까지 추락하나..
▲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가수 휘성이 수면마취...
남태현· 장재인 양다리 공방ing.....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한 때 연인이었던 밴드 '사우스...
`사랑의 콜센터` 임영웅, 달달한 ...
사진: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방송 ...
긴급재난지원금, 3월 건강보험료가...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tag.[앵커]정부가 코...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3일 [금]

[출석부]
GS25 2천원권
[포인트경매]
[신세계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