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돌아온 김부겸 "총선 승리 위해 민주당 선대위 합류"

시사매거진 | 2024.03.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김부겸 전 국무총리가 11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기로?했다.(사진_시사매거진 DB)김부겸 전 국무총리가 11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기로?했다.(사진_시사매거진 DB)

[시사매거진 박희남 기자] 김부겸 전 국무총리가 11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직 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는 11일?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와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김 전 총리는 "저는 오늘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제가 다시 당에 돌아온 이유는 하나이다. 무능력, 무책임, 무비전, 3무(無) 정권인 윤석열 정부에 분명한 경고를 보내고 입법부라는 최후의 보루를?반드시 지켜내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 총선의 의미는 분명하다.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폭주를 심판해야 한다"고 선대위원장직 수락 이유를 설명했다.

또 김 전 총리는 선대위 합류를 마지막까지 고심을 거듭했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민주당에 대한 국민들의 매서운 평가 때문이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을 원하시는 국민들이 우리 민주당에는 선뜻 마음을 열지 못하고 계셨다. 무엇보다 공천을 둘러싸고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모습에 안타까움이 컸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친명이니 친문이니?이러한?말들은 ?우리 스스로 내 버리자. 우리는 다 민주당이다.?윤석열 정부의 실정을 막고, 국민을 지켜야 하는 사명이 바로 지금 우리 민주당에게 있다.?총선의 승리를 위해서는 어떠한 기득권도 다 내려놓을 수 있어야 한다"고 코앞으로 다가온 총선 승리에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김 전 총리는 "민주당이 많이 부족하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의 독주를 막아낼 수 있는 것도 역시 민주당 뿐이다"면서?"저부터 반성하고 돌아보겠다. 민주당이 어떻게 해야 더 유능한 야당이 될 수 있을지 길을 찾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6 0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9일 [금]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