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홍익표 "29일 본회의서 쌍특검법 재표결, 국힘 협조하라"

우리뉴스 | 2024.02.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홍익표 5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더불어민주당 등 야4당이 연 '야4당 김건희·50억클럽 특검 거부 규탄대회'에서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규탄사를 하고 있다. (사진=설현수 기자)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오는 29일 열리는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쌍특검법'(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특검 도입 법안)을 재표결하겠다고 밝혔다.

22일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주가조작 범죄에 대통령 부인이 연루되고 사법 정의를 팔아 사적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의 중대성에 비춰봤을 때 진상규명과 책임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회에서 꼭 통과시킬 수 있도록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국민의힘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정당한 이유 없는 거부권 행사는 자신과 가족의 죄를 숨기는 데 권력을 남용한 것"이라며 "특히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잘못에 말 한 마디 못 하면서 지금까지 문제를 끌고 가놓고는 적반하장식으로 야당이 총선전략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정치공세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여당은 힘 없는 서민, 억울한 국민, 대통령에게 의견을 전달하고자 하는 학생에게는 한없이 강하면서 대통령과 그 부인 앞에서는 한없이 약한 자신들의 모습을 되돌아봐야 한다"며 "한 위원장은 본인이 검사 출신이다. 그렇다면 죄가 있는 것에 수사하는 건 너무나 당연하지 않으냐"고 따져물었다.

홍 원내대표는 "판사 앞에 가서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면 된다는 것을 대통령과 영부인께 건의드리면 된다"며 "쌍특검법 재의결에 한 위원장이 자신의 법과 원칙 그리고 자신의 철학에 비춰서 국민의힘도 찬성하자고 의견을 모아달라. 한 위원장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촉구했다.

한편 최근 민주당 내에서 '불공정 공천' 논란이 일어나는 것과 관련해 "하나가 돼도 모자란 시점에 민주당이 국민께 실망을 드리고 있어서 대단히 송구하다"며"저부터 책임을 크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경고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문제를 바로잡아야 한다"며"민주당이 구축해온 공정하고 투명한 시스템 공천을 제대로 실천함으로써 국민께 잃었던 신망을 되찾고 신뢰를 드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3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5일 [목]

[출석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