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문재인 전 대통령 만난 이재명..."총선 승리 위해 단결하자"

우리뉴스 | 2024.02.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고 4월 10일 총선 승리는 '시대적 소명'이라며 통합의 중요성에 뜻을 모았다.

4일 이 대표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했다.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만난 두 사람은 반갑게 포옹하며 인사한 뒤 문 전 대통령이 흉기로 찔린 이 대표의 목 부위를 가리키며 수술 경과와 건강 상태에 대해 묻기도 했다.

두 사람은 이번 회동에서 오는 4월 10일에 열릴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당내 통합이 가장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 대표가문 전 대통령에게 "총선 승리를 위해 단결하자"고 말했고, 이에 문 전 대통령은 "무엇보다 함께 힘을 모으는 게 중요하다. 선거는 절박함과 간절함이 중요하고, 그래서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한 문 전 대통령은 공천을 앞두고 친명(친이재명)계와 친문(친문재인)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다 같이 하나 된 힘으로 왔는데 총선쯤에서 친명-친문 프레임이 안타깝다"며 "우리는 하나고 단결이 중요하다"고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대표는 "용광로처럼 분열과 갈등을 녹여내 단결해서 총선 승리에 힘쓰겠다"고 답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정부·여당이 민생을 방치하고 통합을 도외시하는 현 정국이 안타깝다"고 말하자 이 대표는 "이번 총선은 민생을 회복하기 위한 마지막 기회이자 시대적 소명"이라고 공감하기도 했다.

당초 이 대표는 지난달 초 신년 인사를 위해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하려고 했으나 부산 가덕도에서 흉기 습격을 당해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8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9일 [목]

[출석부]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