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제3지대 빅텐트 결국 원점으로···의견 좁히지 못해 각자도생의 길로 가나

우리뉴스 | 2024.02.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6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새로운미래(가칭) 발기인대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제3지대 세력들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설현수 기자)
16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새로운미래(가칭) 발기인대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제3지대 세력들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설현수 기자)

(서울=우리뉴스) 안병현 기자 = 제3지대 빅텐트 구성이 무산위기에 놓였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각자 창당을 준비하던 이낙연 전 대표와 비명(비이재명)계 인사들이 힘을 합쳐 '새로운미래'를 창당하기로 했다.

김종민·이원욱·조응천 의원 등 비명(비이재명)계가 주축인 '미래대연합'은 4일 이 전 대표의 '새로운미래'와 이같이 합의하고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공동 창당대회를 연다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들은 당초 통합 신당의 가칭 당명을 '개혁미래당'으로 정했으나, 당원 및 지지자 공모 결과 가장 선호도가 높은 '새로운미래'로 결정했다고 미래대연합 박원석 공동 창준위원장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당 대표는 새로운미래 인재위원장인 이 전 대표와 미래대연합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인 김종민 의원이 공동으로 맡는다.

지도체제는 당 대표와 책임위원으로 구성되며, 책임위원 등 나머지 지도부 선출은 당 대표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러한 합의도 잠깐 이날 조응천·이원욱 의원이'새로운미래' 창당에 불참하기로 했다.

두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새로운미래'에 참여하는 것은 영혼 없이 몸만 얻어 주는 일이라 생각했다"며 "통합의 원칙은 수평적 통합, 열린 통합인데 이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흡수통합은 원칙에 맞지 않는다. 당 강령·당헌의 합의가 아닌, 일방적 의결이 예상된다"며 "가치와 비전 중심의 통합을 주장해 온 저희가 '묻지 마 통합'을 위해 몸을 던지는 건 이율배반적이다. 공간만 이동하는 통합은 불협화음만 낳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지금 대한민국에선 선거공학을 떠난 대통합의 정신과 실천만이 '공화시민과 청년들이 당당히 정책을 결정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며 "공화시민과 청년들이 제3지대 정당의 주체로 우뚝 서는 정당을 완성하겠다. 가치와 비전으로 더 큰 통합을 위해 뛰겠다"고 강조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공동 창당대회 무산 가능성이 거론되는 등 양측은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과 제3지대 빅텐트 구성 추진 전략을 놓고 갈등을 노출했으나 결국 봉합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빅텐트' 논의 주체는 당초 5개였으나 새로운미래 출범으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한국의희망 양향자 대표가 합당한 '개혁신당, 금태섭 전 의원의 새로운 선택까지 3개로 압축됐다.

낙준(이낙연-이준석) 연대' 가능성도 희박해지고 있다. 최근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영입위원장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합당과 관련한 공식 협의 일정 등을 뒤로 미루며 거리두기에 들어갔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3일 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기자들에게 제3지대 '빅텐트'와 관련 "이낙연 전 총리의 제의는 윤석열 대통령의 행보와는 전혀 다르다"면서도 "모시는 분들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 하던 행동과 비슷한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의 이같은발언은 이낙연 위원장과 점점 멀어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8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9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왕뚜껑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