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설훈, 지도부 해당행위 운운 분열 획책 행위

국제뉴스 | 2023.09.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설훈, 지도부 해당행위 운운 분열 획책 행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국회의원은 당론이 아닌 경우 양심에 따라 헌법기관으로서 표결을 할 수 있고 나아가 당론이더라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라면 개인 양심에 따라 표결을 다르게 할 수도 있는 것이 이른바 국회의원 책무"라고 밝혔다.


설훈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서영교 의원은 9월 25일 아침 인터뷰에서 본 의원이 '내가 이재명을 탄핵한 것'이라는 의총에서의 발언을 언급하고 이에 대해 해당행위로 규정하고 이에 대해 당헌·당규상의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고 언급했는데 확실히 해두자면 당시 동의안 표결은 당론표결이 아니었기에 해당 행위가 당연히 성립되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그런데도 "서영교 의원과 지도부가 생각이 다른 의원들을 해당 행위자로 몰아가고 있는 행위 자체가 민주당 분열을 획책하는 행위라고 생각된다"고 직격했다.


특히 "지도부는 민주당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잘 이끌어나갈지를 고민해야할 임무가 있는 것이지 상대방을 비난하는 것은 지도부가 해야 할 일은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만약 부결된다면 민주당은 '방탄정당', '거짓말정당', '야당탄압을 빙자해 당대표만 구하려는 정당' 등 꼬리표를 달고 다음 총선은 물론 대선까지 큰 여파를 미칠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의원들이 크게 우려를 하고 있었고 야당탄압을 주도하는 윤석열 정부와 검찰의 정치적 노림수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도 많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당대표가 '불체포특권 포기'라는 약속을 했기 때문에 동의안을 압도적으로 가결하고 당대표가 당당히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살아 돌아오는 것이 당대표와 민주당의 미래를 위해 훨씬 좋은 선택이라는 의견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설훈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표결 방향은 다르지만 각자 민주당의 미래를 위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표결행위를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지도부는 해당행위 운운하면서 민주당 분열을 가속화시키는 언행이나 행위를 멈추고 민주당의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 것인지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2월 6일 [수]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프링글스 오리지날 53g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