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與 "명분과 실익 없는 이재명 대표 단식 그만하고 민생 현장 돌보길"

한스경제 | 2023.09.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16일째 단식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째 단식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진 기자] 국민의힘이 16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더 큰 정치를 위해 이재명 대표는 단식을 중단하고 민생의 현장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15일 논평에서 "단식의 명분이 무엇인지 우리는 아직도 정확히 알지 못한다. 단식 중단으로 내걸었던 조건들도 들어주기 힘든 비현실적인 것임을 이 대표 본인이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 YS와 DJ의 단식과는 결이 다른 이 대표의 단식은 오히려 숨 가쁜 국회의 일정을 멈추는 부정적 역할을 하며 시간만 허무하게 가고 있다. 의료진도 이 대표의 건강 상태가 한계에 다다랐다는 진단을 내놓았다는데 이젠 단식을 중단하고 본인이 있어야 할 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올바른 일이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전체가 대표의 단식이라는 블랙홀에 갇혀 정작 중요한 민생은 돌보지 못하고 있는데 이런 민폐와 무의미한 단식을 굳이 이어가야 하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게다가 오늘 예정됐던 대장동 사건 관련 공판도 이 대표의 건강 문제로 인해 연기된 상황이고 공직선거법 관련 재판도 다음 주로 미뤄졌다"며 "쌍방울 불법 대북 송금 사건과 백혀농 개발 비리 사건 관련,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일정이 이 대표의 단식으로 인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 상황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단식이 계속되면 될수록 자신의 사법리스크에 대한 방탄용으로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 더 확연해지니 이제는 단식을 중단하고 당당하게 재판과 수사에 임해야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미 '대표직에서 물러나라'는 당내 발언이 없어진 터이니 이 대표의 단식은 충분한 성과가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4일 [일]

[출석부]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