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윤석열 대통령 주최 한-EU 정상 공식만찬 "한국과 유럽연합은 전략적 동반자"

탐사일보 | 2023.05.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탐사일보=차윤경기자]?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한-EU 정상회담이 끝난 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과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을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만찬을 시작하기에 앞서 미셸 상임의장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에게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을 여당 대표라고 소개하고, 국회 한-EU 의회외교포럼 회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을 야당 의원이라고 소개했다.


대통령은 만찬사를 시작하면서 미셸 상임의장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의 첫 방한을 축하하며, 두 정상의 모국어를 감안해 프랑스어로 환영을 뜻하는 "비앙브뉘!"와 독일어로 환영을 뜻하는 "빌코멘!"이라고 인사했다.


대통령은 "한국과 유럽연합은 전략적 동반자로서 자유,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두터운 협력 관계를 구축해 온 한국과 유럽연합은 국제사회에서 가장 이상적인 연대 파트너가 되었다"고 밝혔다.


또, "이번 방한을 계기로 한국과 EU 관계가 지난 60년간 쌓아온 성과와 공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새로운 60년을 향해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도 답사를 통해 "한국과 유럽연합은 지구의 반대편에 있지만 그 어떤 인접국보다도 가깝게 자유, 인권, 법치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어서, "한국전쟁 때 많은 유럽국가들이 한국에 파병을 했으며, 유럽과 한국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노력에 그동안 항상 함께해 왔다"고 언급하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우리가 공유하고 있는 가치가 침범되었는데, 한국이 우크라이나와 유럽을 지지해 준 것을 주목하며, 우리가 함께 보여준 연대와 우정을 통해 앞으로 세계가 좀 더 안정적인 환경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오늘 그린, 안보, 디지털 파트너십 등 다양한 논의를 했지만 그 근간에는 한-EU FTA가 있고,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저희가 공통의 가치를 나누는 파트너이며 마음속 깊이 민주주의와 세계 평화를 수호하고 있는 국가라는 사실"이라고 만찬사를 시작했다. "우리는 UN 헌장과 국제법을 수호하려는 우크라이나의 노력을 계속 지지하며, 한반도를 드리우는 위협의 그림자에도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저 역시 동서로 분단되었던 국가에서 왔기 때문에 분단 국가의 아픔을 잘 알고 있으며, 한반도에 언젠가는 반드시 평화와 번영의 통일이 올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대한민국의 통일된 미래와 국민들, 한국과 유럽연합의 굳건하고 오랜 관계를 '위하여'"라고 한국말로 건배 제의를 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0 0
저작권자 ⓒ 탐사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7일 [수]

[출석부]
CU 10,000원권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 경품]
CU 10,000원권 CU 10,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