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김기현, 내일 YS 생가 방문 이어 盧 추도식 참석..."국민 통합 행보"

시사매거진 | 2023.05.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사진_국민의힘)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사진_국민의힘)

[시사매거진]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오는 23일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를 찾는 데 이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같은 날 보수와 진보의 두 전직 대통령을 기리는 일정을 함께 소화하면서 전통 보수 지지층 뿐 아니라 중도층을 겨냥해 당 외연을 확장하겠다는 의지의 '통합 행보'로 풀이된다.


유상범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김기현 대표, 구자근 비서실장, 박성민 전략기획부총장이 오전 중 YS 생가에 방문하고 오후에는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 수석대변인은 "YS 생가 방문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YS가 보여주신 여러 정신을 우리가 계승한다는 차원에서의 방문"이라며 "오후 노 전 대통령의 기일 행사 참석은 국민 통합 차원에서의 행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가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할지에 대해서는 "기일에만 참여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앞서 김 대표는 당 대표 취임 한 달째인 지난달 14일 서울 마포구의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관을 방문해 "박 전 대통령이 이뤄온 한강의 기적을 발전적으로 승계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당 대표 취임 직후에는 서울 논현동의 이명박(MB)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아 예방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달에는 대구 달성군의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예방하려 했지만 일정 조율 과정에서 미뤄진 바 있다.


한편 경남 김해 봉하 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14기 추도식에는 여야 지도부가 한자리에 모이게 됐다.


야권 인사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이 참석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도 함께할 예정이다. 여권에서도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 등이 자리한다.


장석 기자 jangseok5588@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1 0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7일 [수]

[출석부]
CU 10,000원권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 경품]
CU 10,000원권 CU 10,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