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尹대통령 "천안함 피격은 北 무력도발...반드시 대가 치를 것"

시사매거진 | 2023.03.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55용사를 한명씩 거명하기 전 울먹이고 있다.(사진_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55용사를 한명씩 거명하기 전 울먹이고 있다.(사진_대통령실)

[시사매거진]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오늘 우리는 북한의 무력 도발에 맞서 서해를 수호한 용사들의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함께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한 서해수호 용사분들께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누군가를 잊지 못해 부르는 것은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다짐"이라며 "우리가 꿈을 향해 달리고 가족과 함께 웃는 행복한 하루를 보내도록 국가와 국민을 지켜내는 것이 자신들의 꿈이었던 영원한 바다사나이 쉰 다섯분, 그 영웅의 이름을 불러보겠다"며 용사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명했다.


현직 대통령이 55인 용사의 이름을 직접 부르는 '롤콜'(roll-call)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한동안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국가를 위해 헌신한 이들을 위해 최고의 예우를 갖추려 노력한 것이라 설명했다.


또한?"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다. 국가의 미래도 없다"며 "우리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 대청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NLL(북방한계선)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며 "우리 국민들이 남북한 대치 상황에서 마음 놓고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 것은 서해수호 영웅들이 계시기 때문이다. 주변의 평범한 이웃이자 자상한 아버지였고 효심 깊은 아들이자 다정한 친구였지만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자신의 안위를 돌보지 않고 온 몸을 던진 용감한 군인이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은 날로 핵무기를 고도화하고 있고 전례 없는 강도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와 도발에 맞서 한국형 3축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한미,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대통령은 "서해수호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은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서해수호 유가족들과 참전 장병들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기념식에 앞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제2연평해전·연평도 포격전 묘역과 천안함 묘역, 고(故) 한주호 준위 묘소를 찾아 유가족·참전 장병들과 함께 참배하고 위로를 전했다.


장석 기자 jangseok5588@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

6 0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비요뜨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