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윤 대통령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참석…서해수호 용사 55명 호명

우리뉴스 | 2023.03.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4일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사진=KTV화면 갈무리)24일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사진=KTV화면 갈무리)

(서울=우리뉴스) 송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서해수호 용사 55명'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그들의 넋을 기렸다.

24일 오전 11시 국립 대전현충헌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목숨으로 조국을 수호한 영웅들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서해 수호 55용사의 유족, 정부 주요 인사, 군 주요 직위자, 시민 등 2천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 (사진=KTV 화면 갈무리)기념식, (사진=KTV 화면 갈무리)

'헌신으로 지켜낸 자유, 영웅을 기억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열린 기념식은 여는 공연, 국민의례, 헌화·분향·묵념, 추모공연, 서해수호 55용사 다시 부르기, 기념사, 기념공연 순서로 진행됐다.

추모 공연에서는 서해를 지켜낸 참전 장병의 인터뷰와 함께 이번 신학기에 새로운 출발을 맞이한 서해 수호 영웅의 자녀들이 자랑스러운 아버지를 기억하고 각오를 밝히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상영돼 감동을 줬다.

특히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 앞서 "서해수호 용사 55명의 이름을 불러 보겠다"며 일일이 호명하며 약 20여초 동안 울먹였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우리는 북한의 무력 도발에 맞서 서해를 수호한 용사들의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함께 하고 있다"며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한 서해수호 용사들께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기념식에 앞서 참석자들은 제2연평해전과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 천안함 피격 전사자 묘역, 한주호 준위 묘역에 참배했다.

대전현충헌. (사진=KTV 화면 갈무리)대전현충헌. (사진=KTV 화면 갈무리)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2002년 6월29일), 천안함 피격(2010년 3월26일), 연평도 포격전(2010년 11월23일)에서 산화한 서해 수호 55용사와 참전 장병의 공헌을 기리고 국민의 안보의식을 높여 국토수호 결의를 다지기 위해 제정된 날이다.

2016년부터 매년 3월 넷째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기념한다.

한편 전국 보훈관서와 해군 주관으로 '서해수호의 날'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해군본부가 주관하는 제13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행사(26일)와 백령도 해상위령제(27일~28일) 등 전국 보훈관서와 학교에서도 다양한 추모·기념 행사가 펼쳐진다.

또한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는 지난 22일부터 이날까지 매일 저녁 8시부터 55분간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을 의미하는 큰 빛기둥 3개를 하늘을 향해 표출하는 '불멸의 빛' 점등으로 55용사를 추모하고 있다.

4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