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이종섭 장관 "일전불사 각오한 응징만이 북한 도발 억제 가능"

우리뉴스 | 2023.01.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종섭 국방부 장관. (사진=국방부 홈페이지 갈무리)이종섭 국방부 장관. (사진=국방부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우리뉴스) 송용 기자 = 최근 북한의 대남 위협이 잇따르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엄정 대응태세를 지시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지난 1일 오후, 합참의장 및 각 군 작전사령관과 실시한 긴급 지휘관회의를 주관하고 엄중한 안보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며, 확고한 군사 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이종섭 장관은 "북한은 오늘 노동당 전원회의를 통해 우리를 명백한 적이라고 언급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개발, 핵 사용 및 선제공격 의지 등을 노골화했다"면서 "언제라도 제2의 소형 무인기 침투와 같은 성동격서식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 엄중한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장관은 "북한이 직접적인 도발을 자행하면 자위권 차원에서 주저하지 말고,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해야 한다"며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했다.

특히, "일전불사를 각오한 응징만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다"며 "북한으로 하여금, 도발시 반드시 혹독한 대가가 따른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 또 다른 도발을 감행할 엄두를 못 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평화를 파괴하기 위한 것이고, 우리의 국방력 강화는 평화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확고한 정신적 대비태세와 실전적 훈련을 토대로, 이제는 제대별 지휘역량과 작전수행 능력을 행동으로 입증함으로써 현장 작전종결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지시했다.

0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7일 [월]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