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국민의힘, 민노총 총파업 목표 반정권투쟁

국제뉴스 | 2022.1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은 민주노총의 화물연대 투쟁승리와 총력투쟁은 명분은 반노동정책저지라고 하지만 그 실질은 반민생투쟁, 반정권 투쟁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노총이 화물연대를 제외한 다른 노조의 파업들이 종료되어 동력을 잃자 산하조직을 총동원해서 불씨를 되살리려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민노총은 매번 전체 노동자들이라고 이름을 들먹이지만 일부 귀족 노조원들의 특권만 갱기기 위해 온갖 불법을 저질러 왔고 여기에 문재인 정권은 민노총의 불법을 조장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제 국민들 인내심이 바닥을 드러났고 특히 MZ세대는 이번 민노총 퇴출을 외치며 민노총의 릴레이파업을 저지했다"며 민노총의 대각성과 대전환을 촉구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민노총은 총파업의 목표는 화물 총파업 투쟁 승리, 윤석열 정부 노동 탄압분쇄'라고 하지만 사실상 윤석열 정부 끌어내기기 파업"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민노총이 화물연대 운송거부를 지원하며 윤석열 정부의 반대하는 기획정치 파업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꼬집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현재 운송거부로 인한 철강, 석유화학, 정유, 자동차 등 관련 주요 업종의 피해액은 3조가 훨씬 넘는다며 한파 속에서 자동차 휘발유 경유뿐만 아니라 등유 공급까지 어려워진다면 국민들의 생활에 더욱 큰 피해가 초래될 수도 있다"며 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2월 1일 [수]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