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박홍근 "서민은 없고 윤심만 가득한 사심 예산"

국제뉴스 | 2022.1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경제위기 앞에 민생예산 증액은 당연한 국민 상식이라며 정부여당을 비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경제위기 앞에 민생예산 증액은 당연한 국민 상식이라며 정부여당을 비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윤석열 정부와 여당의 예산안 원칙은 무엇이냐며 민주당의 예산안 협상 대원칙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초부자감세 철회, 위법 시행령 예산 감액, 따뜻한 민생 예산 확충 대원칙 입각해 여야 협상에 임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밝혔다.


특히 정부 예산안에는 국정 기조가 보이지 않고 말로만 긴축재정한다면서 실체는 민생예산 깎고 초부가감세로 특정계층 몰아주겠다는 예산이다. 복지 지출은 늘고 초부자감세로 세수가 줄어드는데 어떻게 건전재정을 실현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난했다.


또 낭비성 예산을 줄였다고 해 들여다 보니 저소득 주거계층, 청년, 공공영 노인 일자리 등 민생예산만 줄줄이 감축, 서민은 없고 윤심만 가득한 사심예산이라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경제위기 앞에 민생예산 증액은 당연한 국민 상식이라면서 정부여당이 민주당과 국민의 요구를 전폭적으로 수용하면 예산안 처리는 당장 가능하다고 말했다.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비타500
[포인트 경품]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