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전국 군부대 사이버 지식정보방 평균 가동률 28,7%...사실상 방치 상태

우리뉴스 | 2022.09.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성일종 의원(국방위원회)성일종 의원(국방위원회)

(충남=우리뉴스) 박창규 기자 = 성일종 국회의원(국방위원회, 충남 서산·태안)은 22일 "현재 전국 군부대의 사이버 지식정보방들이 장병들의 외면을 받고 있어 사실상 방치 상태"라며, "AI교육장으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2007년 도입된 사이버 지식정보방(영내 PC방)은 인터넷이 보편화된 사회에서 장병들이 정보화 시대에 뒤처지지 않게 하려는 취지에서 만들어 졌으며, 전국 군부대의중대, 또는대대 단위로 설치돼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성일종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21년까지 사이버 지식정보방 구축을 위해 집행된 국방예산의 총액은 717억2300만원이다.

이렇게 거액을 들여 구축한 사이버 지식정보방이 최근에는 장병들의 외면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

사이버 지식정보방의 월평균 가동율은 2018년 이전까지는 90%에 가까워 장병들의 이용이 많았으나, 2019년 병사들에게 휴대폰 사용이 허용되면서 가동률이 반토막으로 줄었다는 것이다.

이에 2020년부터 우리 군은 사이버지식정보방을 일부 감축했으나, 그럼에도 가동률은 점점 낮아지고 있다. 급기야 올해 8월까지 가동률은 28.7%로, 사실상 네 대 중 한 대 정도만 사용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우리 군은 올해부터 시범사업으로 'AI 교육장 구축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을 통해 올해 교육 시범부대로 지정된 육군 5군단·6사단, 해군7전단, 공군7전대, 해병대사, 국통사 내 정보통신대대 등에 교육장 기반환경 구축과 단말기(노트북) 구매 등을 위한 예산 18억 9000만원이 편성돼이미 전액 집행됐다고 밝혔다.

군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도 이 사업에 비슷한 수준의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으며,군은 2026년까지 이 사업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성 의원은 "우리 군이 장병들에 대한 AI교육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것은 매우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엄청난 예산을 들여 만든 사이버 지식정보방이 사실상 방치 상태에 놓여 있는데 굳이 새로운 교육장을 만들고 새로운 노트북을 구매하기 위해 예산을 사용해야 할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전국 군부대 사이버지식정보방을 이대로 방치시켜 놓을 것이 아니라, 장병들의 AI교육장으로 적극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각 부대 사정에 따라 새로운 AI교육장을 만드는 것도 필요할 수 있지만, 이미 만들어져 있는 전국 사이버 지식정보방의 시설을 보완하는 것이 더 효율적인 예산 활용 방안일 수 있다"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27일 [화]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