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국민의힘 윤리위, 22일 이준석 징계절차 개시 의결 예정

국제뉴스 | 2022.06.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정치권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접대 의혹 관련 징계 여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2일 오후 7시에 위원회를 개최해 지난 4월 21일 개최된 위원회 의결에 따라 '징계절차가 개시'된 사안들을 심의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윤리위원회는 "이번 회의에서 징계절차 개시'를 통보 받은 당원들이 제출한 서면소명 자료를 검토하고 21일 회의 의결과 '윤리위원회 당규 제14조(협조의무)에 근거해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을 위원회에 출석시켜 사실관계 확인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리위는 지난 4월 21일 이준석 대표의 의혹과 관련해 징계절차 개시'를 의결한 만큼 22일에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4가지 징계 중 하나의 징계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대표는 모든 것을 부인하고 있지만 윤리위원회에서 징계를 받을 경우 정치적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조오섭 대변인은 "지난 4월 징계절차가 개시되고 2개월 동안 이준석 대표와 윤리위는 서로 돌팔매질만 하고 있으니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지난 18일 '윤리위의 정상적인 활동에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다'"며 "당 사무처에 항의한 바 있다며 당 사무처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는 말이냐"며 의구심을 증폭시켰다.


조오섭 대변인은 "대한민국 정당사상 당대표가 징계 절차를 밟는 초유의 사태인데도 자신에 대한 진상 규명을 막으려고 사안을 권력 다툼으로 몰아가고 있으니 부끄러운 줄 모르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7일 [월]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