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진보당, 화물노동자 탄압 중단하고 대화하라

국제뉴스 | 2022.06.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국제뉴스db▲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진보당은 8일 화물노동자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설 것을 윤석열 정부에 촉구했다.


진보당은 이날 "민노총 소속 화물연대 전국 16개 지역본부와 50여개 거점에서 25000여 명의 조합원 및 비조합원 자발적 참여로 윤석열 정부 첫 대규모 파업 이틀째인 오늘 경찰은 하이트진로 이천공장 조합원 15명을 무더기 검거하는 등 공권력을 동원한 탄압도 본겯적으로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번 화물연대의 총파업의 가장 큰 책임은 정부와 여당에 있다"고 주장한 뒤 "국토부는 1년 넘게 이어진 화물연대의 '안전운임제' 요구를 묵살했고 지난 해 11월 같은 문제로 파업을 했음에도 어떠한 해결책도 제시한 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파업의 근본원인인 '안전운임제'에 대한 대답은 회피한 채 '엄정대응'만을 강조하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이며, 화물노동자에 대한 선전포고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진보당은 "'안전운임제'는 화물노동자의 생존권뿐만 아니라 국민의 안전까지 지켜주는 제도이며 경유값 폭등으로 매월 2~300만원의 기름값을 고스란히 감당하면서도, 다단계 위탁구조와 최저 입찰제 등으로 생계 위협에 몰린 화물노동자들에게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시행은 매우 절박한 요구"임을 강조했다.


또한 "윤석열 정부는 노동자들에게 '법대로' 협박할 것이 아니라 '안전운임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화물노동자와 대화해야 한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폐지하고, 모든 차종과 품목으로 확대, 적정 운송료를 보장하고, 화물노동자 생존권과 국민 안전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0일 [수]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