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김동연 "섬겨야 할 사람은 당선자 아냐"...김은혜 환상의 복식조 카드 견제

국제뉴스 | 2022.04.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견 및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서울=국제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견 및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28일 "(경기)도지사가 신경쓰고 섬겨야 할 사람은 (윤석열) 당선자가 아니다"며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의 '대통령-도지사' 원팀 카드를 견제했다.


이날 오전 출연한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은혜 후보가 말씀하시는 환상의 복식조, 원팀.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아마 그분(김은혜 후보)은 당선자 보고 일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경기도민 보고 일하겠다"고 하면서다.


"경기도에서 중요한 어떤 것이 있을 때 그것을 가지고 용산 집무실로 바로 들어가서 그걸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이다고 강조했다"는 질문에는 "경기도민의 마음을 헤아리고 해결해야지 그렇게 쫓아가서 할 것 같으면 도지사를 아예 임명하는 게 낫다"고 되물었다.


이어 "전혀 잘못된 생각"이라며서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본질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신 얘기다. 경기도민에 대한 어떻게 보면 모욕"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제왕적 대통령제 깨자고 이재명 후보와 함께 개헌까지 주장한 사람"이라면서 "지방자치나 경기도민의 자존감,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그런 역량을 우선적으로 하고 나서 중앙정부와 협력관계를 봐야지 당선자 쫓아가서 할 문제는 아니다"고 꼬집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9일 [금]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오징어땅콩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