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대통령 취임식 엠블럼 생동심결 사동심결 논란 이유는?

국제뉴스 | 2022.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통령 취임식 엠블럼대통령 취임식 엠블럼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는 '사동심결' 논란에 휘말린 취임식 엠블럼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취임준비위는 12일 언론에 알린 공지를 통해 "축제의 장이 돼야 할 대통령 취임식 엠블럼에 사동심결을 모티브로 삼았다는 억측을 해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취임준비위는 지난 11일 취임식 관련 중간보고 기자회견을 열고 내달 10일 국회의사당에서 열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슬로건과 엠블럼을 공개했다.


엠블럼은 통합의 의미를 담아 전통매듭의 한 종류인 '동심결'을 활용한 디자인으로 확정됐다.


하지만 기자회견 이후 취임식 엠블럼의 동심결 매듭 형태가 죽은 사람을 염습할 때 쓰는 '사동심결'과 비슷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온라인 공간 곳곳에선 이날 '20대 대통령 취임식 엠블럼 설명-사동심결 매듭'이란 제목의 글이 퍼지고 있다.


이 글에 따르면 전통 매듭 방식인 '동심결'은 죽은 사람 염습에 쓰는 매듭인 사동심결과 산 사람의 결혼 등에 쓰는 매듭인 '생(生)동심결'로 나뉜다.


4개 매듭을 둘러싼 날개가 있으면 생동심결, 없으면 사동심결인데 취임식에 쓰일 엠블럼이 사동심결과 유사하다는 게 골자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 취임식 엠블럼을 사동심결 매듭에서 따왔다"는 글을 올렸다.


취임준비위는 "디자인 시작 단계부터 '생동심결' '사동심결'을 모두 인지하고 있었으나 그보다 포괄적인 개념인 '동심결'의 원형 자체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엠블럼은 과거의 모든 갈등과 얽힌 것들을 풀어내고 하나로 다시 묶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는 함축된 의미가 있다"며 "일각에서 그 취지와 의미를 과도하게 왜곡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6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T-REX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세트	롯데리아 T-REX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