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염태영 경기지사 예비후보, 민주당 공천관리 비판

우리뉴스 | 2022.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우리뉴스) 김경미 기자=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민주당 지도부에 공정한 후보자 검증을 위해 조속한 경선일정 제시 및 경선룰 확정을 촉구했다.

염태영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지사 공천을 위한 경선 과정에서 당 지도부가 보여주고 있는 지극히 불공정하고 비상식적인 모습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1360만 경기도를 이끌 선장을 뽑는 선거에 최소한의 검증 시간표도 제시되지 않은 채 아까운 경선의 시간을 흘려보낼 수는 없다"며 "당원과 국민들에게 이 분이 누구인지, 어떤 정치이력을 갖고 있는 분인지, 과연 이분이 본선경쟁력은 있는 것인지, 민주당을 대표할 수 있는 분인지, 검증의 시간을 마련해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7일 민주당이 김동연 대표와 합당을 약속하는 서약식을 개최한 것을 두고 특정 후보 띄우기라는 불공정성을 비판하면서 당 지도부와 김동연 대표에게 철저한 후보자 검증을 강조했다.

그는 김동연 대표가 경기도지사 선거에 합류할 것을 선언한 이후부터 지속적으로 방송 및 SNS 등을 통해 후보 검증을 위한 TV 토론 등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온 바 있다.

염태영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공직생활의 전성기를 MB정부에서 보낸 김 대표가 과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될 자격은 있는지 공개토론에 응해줄 것을 요청했다"며 "오늘 당 지도부와 김동연 대표에게 공식적으로 요청한다"고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이어 "합당절차가 마무리되면 후보검증을 위한 공개토론의 자리를 마련해 달라. 김 대표도 응해주실 것을 요구한다"며 "하지만 후보검증을 위한 TV토론을 회피하고 정체성과 정책에 대함 검증을 거부한 채 단순한 인지도 조사로 후보를 결정하게 된다면 당원들의 지지를 받을 수 없음이 자명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비상대책위원회와 공천관리위원회에 ▲공정하고 중립적인 경선관리 ▲2차례 이상 경선 예비후보 토론회 개최 및 후보 검증을 위한 시간 확보 ▲경선룰(당원과 국민 5:5) 확정 및 결선투표제 도입 등을 요구했다.

2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3일 [월]

[출석부]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참깨라면
[포인트 경품]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