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지역경제는 나라경제의 근간…지역 소비 회복방안 적극 논의를"

우리뉴스 | 2022.01.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우리뉴스) 송진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지역경제는 나라 경제의 근간"이라며 "특히 지역의 활력을 살리는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비롯해 지역 소비 회복 방안을 적극 논의해 주길 당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초광역협력은 주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바꿀 국가균형발전 핵심 정책"이라면서 "이를 통해 지역발전의 새로운 모델이 전국으로 확산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부의 권한은 분권으로 강력해지고, 주민의 참여가 더해질수록 민주주의는 견고해진다"며 "자치분권과 민주주의의 힘으로 서로 연대하고, 함께 위기를 극복하며 선도국가로 도약해 가기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면 개정된 '지방자치법'을 비롯해 자치분권을 강화하는 5개의 법률이 오늘부터 일제히 시행된다"면서 "'자치분권 2.0' 시대가 개막되었다"고 선언했다.


특히 "'제2 국무회의'의 성격을 갖는 중앙지방협력회의가 공식 출범하게 된 것은 매우 역사적인 일"이라며 "지방과 관련된 주요 국정 사안을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가 함께 긴밀하게 협의하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지방협력회의는 새로운 국정운영 시스템으로, 분기마다 한 번씩 회의를 개최하면서 지방 의제를 다루는 최고 의사결정기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난 4년 반, 지방정부의 자치 권한을 꾸준히 확대해 왔다"며 "400개의 국가 사무를 지방에 일괄 이양하고, 시·군·구 맞춤형 특례제도를 도입해 기초단체에 필요한 권한을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첫 번째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는 그동안의 자치분권 성과를 정리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과 초광역협력 추진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지역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살아난다는 마음으로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청주 배터리공장 화재, 큰 불 진압 어려운 이유...
[속보]청주 배터리공장 화재, 큰 불 진압 어려운 이유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국제뉴스DB)청주 배터리공...
[속보]청주 에코프로비엠 배터리 ...
[속보]청주 에코프로비엠 배터리 제조 공장 화재, 불 잡기 위해 ...
배우 김영옥 나이 "임영웅 엄마 미...
배우 김영옥 나이 임영웅 엄마 미용실 성지순례 다녀와...(사진=...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속 말 ...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속 말 주인 멀쩡하던 말이.....
SM엔터 사옥 흔들...DL이앤씨 아크...
윤유선 오연수 아파트 (사진-워맨스가필요해 캡쳐)SM엔터테인먼...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21일 [금]

[출석부]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왕뚜껑
[포인트 경품]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