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국민의힘, 李 축소 尹 부풀리기 편파방송? 비판

국제뉴스 | 2021.11.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국제뉴스DB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 미디어국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관련 의혹은 '축소·물타기'하고 윤석열 후보에게 제기하는 의혹은 끊임없이 '부풀리'고 있다며 날을 세워 MBC를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8일부터 21일까지 2주 간 MBC-TV '뉴스데스크'의 윤석열·이재명 후보 관련 의혹 보도들을 집중 분석한 결과 "윤석열 후보 관련 의혹은 총 13건 리포트로 보도한 반면 이재명 민주당 후보에게 제기되는 의혹은 6건만 보도하는 등 양적과 내용과 의도는 크게 달랐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 관련 보도는 13건 모두가 여권이 제기하는 '고발 사주','주가조작', '장모 문건' 의혹 등을 집중 파헤친 반면 이재명 후보 관련 보도는 6건 중 5건이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또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11.10),"야권의 공세에 또 한 번 정면돌파를 시도"(11.15), "더욱 적극적인 특검 의사를 밝혔습니다", "자꾸 의심하니 깨끗하게 터는 차원"(11.18) 운운하며 이재명 후보가 무관함을 애써 강조했다는 것.


'뉴스테이'등 대장동과 유사한 개발 사업들을 4건의 리포트로 연속 보도하며 "제2, 제3의 대장동 사업은 우리 주변에 많고"(11.8),"대장동의 20배 규모입니다"(11.9),"대한민국 주거복지 정책의 슬픈 현실"(11.12)이라며 '물 타기'에 바빴다.


별개의 대장동 수사 관련 보도 5건에서는 '이재명'이라는 이름 자체를 일절 언급하지 않으며 오로지 민간업자들에게 국한된 사건처럼 몰아갔다고 밝혔다.


반면 '고발 사주' '등과 관련한 보도 대부분은 앵커가 "윤석열 검찰총장 당시"라는 말로 시작. 심지어 "당사자들은 하나 같이 부인하지만, 저희는 멈춤 없이 검찰의 조직적 개입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11.9)라고 했는데, 마치 MBC가 이번 대선에 임하는 장엄한 각오라도 밝히는 듯하다고 일갈했다.


국민의힘은 "선거방송심의규정은 '선거방송은 유권자의 판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사실을 과장·부각 또는 축소·은폐해서는 안 된다', '뉴스보도는 후보자들에 대한 방송내용이 전체적으로 형평을 유지하게 하여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같은 MBC의 노골적 편파방송은 현명한 시청자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임영웅, 2022 시즌그리팅 키트 언박싱 영상 공개…달...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임영웅 시즌그리팅 언박싱(사진제공=임영웅 유튜브)가수 임영웅이 '2022 시즌 ...
오늘날씨의 키워드 서울12도 포근 ...
가을날씨스케치,하늘 (국제뉴스DB)기상청은 월요일인 29일 아침...
대치원투원, 최상위권 소수정예 ‘...
[제주교통복지신문 김도형 기자] 대치동 재수학원 대치원투원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29일 [월]

[출석부]
CU 3천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