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노인·장애인 급식관리지원센터 인력 부담 심각, 어린이 시설의 20배

국제뉴스 | 2021.10.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갑)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갑)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지난 5월 인천에서 발생한 요양원 부실 급식 사건 등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 대상 급식소의 부실 급식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위생 및 영양관리를 위해 소규모 급식시설을 지원하는 사회복지급식관리센터 인력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갑)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급식을 제공하는 노인·장애인 사회복지시설 11,569개소 가운데 영양사 없이 운영 중인 시설은 8,544개소로 약 74%에 달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영양사 배치 의무가 없는 소규모 노인·장애인 급식시설를 지원하기 위해 사회복지급식관리센터를 운영하고 있지만, 전국 8,544개 노인·장애인 급식시설을 지원하는 센터 인력은 전국 23명으로, 1인당 약 371개 급식시설을 담당해야 하는 실정이다. 현재 1인당 18개소를 담당하고 있는 어린이 시설의 20배 수준이다.


2019년 전국 7개 센터를 통해 293개소를 지원하던 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사업은 올해 지원 대상을 379개소까지 확대했지만, 유사한 역할을 하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에 비해 여전히 인력과 지원실적이 부진한 상황이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는 올해 526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전국 228개소에 1,992명의 인력을 두고, 지원 대상인 36,991개 어린이급식소 중 96.2%인 35,603개 급식소를 지원했다. 그러나 사회복지급식관리센터는 올해 7억38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전국 7개 센터에 인력 23명을 두고 대상 급식시설 중 4.4%를 지원했을 뿐이다.


시범사업으로 운영되던 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사업이 당장 내년부터 전면 시행되지만, 확보된 2022년도 예산은 7억3800만원으로 올해와 동일한 수준이다.


이에 강선우 의원은 "소규모 급식시설의 부실급식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만큼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복지급식관리센터가 적극 활용되어야 한다", "내년 시행을 앞둔 사업인 만큼, 식약처가 사업의 충분한 인력과 예산이 뒷받침되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자취방 놀러 온 여자친구? 최세희, 미스맥심 결승진출...
남성지 맥심(MAXIM)이 주최하는 모델 선발대회 2021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모델 최세희가 3위로 결승...
'한국기행' 덕유산 귀촌 부부의 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한국기행...
엔하이픈, 역대급 성장사…초고속 ...
첫 정규 앨범 'DIMENSION : DILEMMA'로 밀리언셀러 정조준[더팩...
‘11G 연속 무승’ 불운의 아이콘,...
11경기 연속 무승, 불운의 아이콘. 2021 프로야구에서 임찬규(29...
낙태 종용 K배우 논란 확산... "후...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K배우 폭로글 게재글쓴이 거짓말로 낙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19일 [화]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