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가구소득·성적에 따라 특목고·자사고 진학가능성 갈렸다

국제뉴스 | 2021.10.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국회 교육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국회 교육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가구소득과 사교육비 지출 등이 특목·자사고에 대한 진학수요와 진학 가능성에 미친 영향을 실증적으로 분석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국회 교육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육부 정책연구보고서 <고교체제 발전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연구(김성식 서울교대 교수)>에 따르면, 한국교육개발원의 한국교육종단연구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특목·자사고 진학수요와 진학 가능성에 사회경제적 요인이 영향을 미쳤고, 이에 따라 고교다양화 정책은 취지와 달리 진학 경쟁 과열과 고교서열화로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진학희망 고교유형에 따른 학생 배경특성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2005년과 2015년 모두 공통적으로 특목·자사고 진학희망 학생들의 가구소득과 사교육 참여율, 사교육비 지출 규모 모두 타 고교유형 진학희망 학생들과 비교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진학희망 고교유형에 따른 사교육 참여율 및 사교육비 지출 규모의 격차는 학년이 올라갈수록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나, 진학 시기가 가까울수록 특목·자사고에 대한 진학수요가 사교육 확대로 이어졌다고 분석할 수 있다.(※붙임. 표1, 2, 3)


진학희망 고교유형에 따른 학생들의 과목별 성취수준에서도 2005년과 2015년 모두 특목·자사고 진학희망 학생들의 성취수준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고교유형이 학생들의 성취수준에 따라 위계화되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한편, 특목·자사고로의 진학 가능성에서도 성별, 지역, 가구소득, 성취수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05년에 비해 2015년에 지역과 가구소득, 중학교 1학년 성취수준의 영향력이 더 중요해졌는데, 보고서에서는 이를 특목·자사고 진학이 지역과 가구소득 등의 배경 요인에 좌우되는 경향이 커지고, 특목·자사고 진학 준비가 저학년화 됐을 가능성을 의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권인숙 의원은 "2010년부터 추진된 고교다양화 정책으로 우후죽순 늘어난 자사고와 특목고는 결과적으로 학교를 수직적으로 위계화시키고 과도한 입시경쟁과 경제력에 따른 교육 기회의 불평등을 초래했다"며, "이제는 고교유형이 아닌 교육과정의 다양화를 통해 모든 학생에 대한 맞춤형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일반고의 교육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조생 감귤 배민 쇼핑라이브',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조생 감귤 배민 쇼핑라이브',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조생 감귤 배민 ...
[특징주]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가 ...
[특징주]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가 하락세, 기관·외인 매도세(사...
한화의 겨울 숙제 '공부 되는 베테...
공부 될 수 있는 FA를 잡아라.한화는 올 겨울 무거운 숙제를 안...
영주시 코로나 확산 초비상…3일간...
영주에서 최근 3일간 100명에 달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
LG, 21일 키움과 홈경기에 루키스 ...
LG트윈스는 21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 ‘루키스 데이(ROO...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0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3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