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BTS 시대에 대중문화는 예술이 아니다?

국제뉴스 | 2021.10.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폐쇄적인 운영이 한국의 문화예술 분야 발전을 방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10월 7일(목),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지난해 진행된 문화예술위원 공모 과정에서 대중문화는 문화예술이 아니라는 이유로 현, 가수협회장을 원천 배제했다고 폭로했다.


우리나라 문화예술 중 대중문화가 차지하는 비율이 대략 95%에 달한다.


문체부에서 발표한 '2019 대중문화예술산업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대중문화예술 전체 매출액이 2018년 기준 6조 4,210억 원에 달하고 국외 매출액이 8,742억 원에 이른다.


또한 문체부 조사결과 BTS 빌보드 1위의 경제효과가 1조 7,000억 원에 달하고, 넷플릭스가 한국 영화 등에 5년간 7,700억 투자로 경제효과 5조 6,000억 원을 누렸으며, KDI(한국개발연구원)에 따르면 K-POP 공연장 건립사업 총생산 5,994억 원, 총 부가가치 2,381억 원의 파급효과 낼 것으로 전망할 정도로 대중문화가 K-문화를 전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그럼에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2020년 진행된 위원 공모 과정에서 이자연 가수협회장이 위원 공모를 신청하자 '내정자가 있고, 대중가요가 문화예술위원회에 들어온다는 것은 모순'이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를 들어 접수를 거부했다.


결국 문화예술위는 문화예술의 범위를 순수예술·클래식으로 한정하고 12명 위원 전원을 순수 예술이나 학문 분야의 위원들로만 채웠다.


정청래 의원은 "「문화예술진흥법」 제23조제2항은 "문화예술 각 분야 및 지역 인사가 고루 포함되어야 한다"고 분명히 명시되어 있고, 대중문화는 우리나라 문화예술을 대표해 전 세계로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며, "막힌 생각과 관점으로는 창작도 예술도 국민께 감동을 드리기 어렵다. 우리 문화예술이 함께 고민하고 함께 한류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순수예술과 대중문화예술이 함께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한국문화예술위원회를 개방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KBS, F20 방영 보류 결정 "조현병 혐오 논란 진지하게...
KBS 드라마 스페셜 TV시네마 'F20'이 조현병 혐오 조장 논란에 휩싸이며 방영 중단이 결정됐다. /작품 포스...
1·2위 추격 불씨 살린 LG, '한화 ...
LG 트윈스가 우완 영건 이민호(20)를 앞세워 드라마 같은 막판 ...
2500억 기획부동산 홍보한 개그맨 ...
기획부동산 개그맨 (사진-YTN 뉴스 캡쳐)2500억 원 기획부동산 ...
손나은, 21인치 개미허리 드러낸 ...
손나은이 완벽 몸매를 자랑했다.손나은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
목나경 치어리더, 이런 섹시한 좀...
목나경 치어리더가 좀비로 변신했다.목나경 치어리더는 26일 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8일 [목]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3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