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유정주, "불공정행위 중 수익배분 관련 74%로 가장 많아"

국제뉴스 | 2021.10.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문화체육관광위·여성가족위·예산결산특별위)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문화체육관광위·여성가족위·예산결산특별위)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문화체육관광위·여성가족위·예산결산특별위)이 7일 공개한 예술인복지재단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 9개월간 예술인신문고에 접수된 불공정행위는 1,034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수익배분 거부·지연·제한'이 763건으로 74%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불공정계약 강요 150건(15%), 예술창작활동 방해 97건(9%), 정보의 부당이용 24건(2%) 순이다.


예술인신문고의 상세조치현황을 살펴보면 소송지원을 통한 사건종결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2017년 67건, 2018년 73건, 2019년 92건, 2020년 104건에 이어 2021년 9월말 기준 95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4년 9개월간 431건으로 전체 사건종결 건수 818건의 53%에 달한다.


소송지원은 신고사건이 임금 미지급 등의 내용으로 소송을 통해 해결할 필요가 있을 경우 1인당 최대 200만원 한도 내에서 소송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연극·연예·음악·미술·영화·국악·무용·사진의 경우 '수익배분 거부·지연·제한'으로 인한 접수건수가 가장 많았다. 만화와 문학의 경우 '불공정계약 강요'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유정주 의원은 "아직까지 현장에는 예술가, 창작자들이 선택의 여지없이 맺을 수 밖에 없는 불공정 계약이 만연해있다"라며, "저작물이 존재하는 기간을 계약 유효기간으로 보는 노예계약도 이번 국정감사에서 확인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유 의원은 "불공정행위로 인한 예술인신문고 접수는 계속 발생하는데 건당 처리기간이 4개월이 넘어가는 것은 문제"라며, "신속한 대응을 위해 담당인력의 충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특종세상' 심권호, 나이 50세 레슬링 전설의 근황…'...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심권호(사진=MBN 방송화면 캡처)'현장르포 특종세상'에 나이 50세 대한민국 레...
'꼬꼬무 시즌3(정규편성)'가 전하...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꼬꼬무' 게스트들이 경악한 엄여인 ...
소상공인 손실보상 오류, 보상금 ...
소상공인 손실보상 오류, 보상금 액수에 '답답함'(출처=소...
내일은 국민가수 투표 방법 이병찬...
'내일은 국민가수 투표 방법' 이병찬-김영흠-박창근 치열한 ...
꼬꼬무 엄인숙 보험 살인사건, 가...
'꼬꼬무' 엄인숙 보험 살인사건, 가족 살해 후 방화까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9일 [금]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