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홍문표 의원, 수협 임직원 2017년부터 올해까지 3132명 감사 처분 받아

국제뉴스 | 2021.10.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홍문표 국회의원(국제뉴스DB)홍문표 국회의원(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국내 유일 어민을 대표하는 수협 지역조합 임직원 2명 중 1명은 횡령, 배임, 인사비리 등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수협 내 각종 비리가 만연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홍문표의원(국민의힘, 충남 예산·홍성)이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수협 회원조합 징계 현황'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인 2017년부터 올해까지 총 3132명이 감사 처분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조합 전체 직원 6067명 중 52%에 해당하는 수치로 직원 2명 중 1명 꼴로 징계를 받은 셈이다.


같은 기간 인사채용 비리로만 볼때는 91개 지역조합 중 73개 조합에서 607명이 인사관련 비리로 처분을 받았으며, 고객 횡령 사건만도 20건이 발생했으며 횡령액은 무려 82억 800만 원에 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각종 비리가 만연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처분을 받은 3132명 중 2924명, 93%은 주의, 경고 등의 솜방망이 보다 못한 징계 같지 않은 '제 식구 감싸기식'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비리 적발된 내용을 살펴보면 조합장 직권으로 채용절차를 무시한채 계약직 직원을 4급 정규직으로 신규채용 하고, 면접대상자와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는 직원을 면접위원으로 선정 하는 등 짜고 치는 고스톱식 채용이 이뤄졌다.


올해에도 승진서열명부를 작성하지 않고 승진 임용하는가 하면 세부채용계획과 인사위원회 의결 없이 신규직원을 채용하는 등 부정 채용 비리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지만 대부분 처벌이 없이 주의나 경고 수준의 제재(510명, 84%)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서산수협 4급 직원은 회사 직인을 도용해 출금하는 방식으로 3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했지만 서산수협은 3년 동안 모르고 있었고, 지난해 경주시 수협에서는 고객 예탁금을 무단으로 해지하는 등 총 12억 원을 횡령하였지만 13년이 지난 후에야 해당 사실이 적발되는 범죄가 발생했다.


홍문표 국회의원은 "회원조합 임직원들이 솜방망이 처벌로 인해 기강해이와 비위가 전혀 줄지 않고 있다."며 "보다 청렴한 공직사회가 조성돼야 수협과 국내 어업이 발전하는 만큼 임직원의 윤리의식 제고와 기강 확립을 위하여 보다 강화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자취방 놀러 온 여자친구? 최세희, 미스맥심 결승진출...
남성지 맥심(MAXIM)이 주최하는 모델 선발대회 2021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모델 최세희가 3위로 결승...
'한국기행' 덕유산 귀촌 부부의 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한국기행...
‘11G 연속 무승’ 불운의 아이콘,...
11경기 연속 무승, 불운의 아이콘. 2021 프로야구에서 임찬규(29...
엔하이픈, 역대급 성장사…초고속 ...
첫 정규 앨범 'DIMENSION : DILEMMA'로 밀리언셀러 정조준[더팩...
낙태 종용 K배우 논란 확산... "후...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K배우 폭로글 게재글쓴이 거짓말로 낙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19일 [화]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