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정의당, 대장동 개발사업 서민주거 짓 밟은 결과

우리뉴스 | 2021.10.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우리뉴스) 김경민 기자 = 정의당이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은 화천대유의 수천억 부당이익은 결국 서민주거를 짓 밟은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5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의 과정에서 국민임대아파트는 1603가구에서 221가구로 무려 86.2%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브리핑했다.

이어 "2015년 승인된 임대 비율은 15.29%(5만7889㎡)였으나 2019년 10월 개발 계획이 바뀌면서 임대 비율은 기존 계획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6.72%(2만5449㎡)로 떨어졌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은 성남시가 참여하면서 결과적으로 토지를 원주민으로부터 싼 값에 강제 수용한 택지를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하지 않음으로써 비싼 값으로 민간에 팔아 넘긴 바가지 분양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사업의 목적인 서민주거복지가 아닌 개발이익을 노린 사실상 민영개발사업이었으며 각종 비리와 로비로 점철된 부동산투기 복마전이었음을 다시 한 번 확인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재명 후보는 이를 두고 본인이 아니었으면 수천억원의 이익이 민간에게 갔을 것으로 오히려 수천억원의 이익을 성남시민에게 돌려준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데 이는 결국 임대주택을 비롯한 서민주거복지를 포기하고 그에서 발생한 이익을 민간에게 보장해 준 것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와 같음에도 오늘 이재명 캠프는 입장문을 통해 대장동 임대주책이 6%로 축소된 것은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을 퇴임한 뒤 일어난 일이라 연관이 없다'고 했는데 대장동 사건으로 박탈감을 느끼고 좌절하고 있는 보통시민들에게 할 말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이재명 후보의 말대로 현재 은수미 성남시장이 결정한 일이라고 한다면 민주당과 은수미 시장은 서민주거용 임대아파트 86% 축소 결정에 대한 책임있는 사과와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여당 유력 대선주자로서, 당시 사업의 최종 책임자였던 당사자로서 최소한의 사과를 먼저 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라며 책임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0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27일 [화]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