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김기현 "공수처, 박지원과 조성은 만남 수사하라"

국제뉴스 | 2021.09.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을 제기한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수상 쩍은 만남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박지원 원장이 개입해 제2의 김대업식 정치공작을 벌이려 한 것은 아닌지, 차고 넘치는 의심 정황이 아닐 수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주목해야 할 부분은 최초 제보자라고 하는 조성은의 행보이다. 이 사람의 정치이력을 보면 정치권에 발을 들인 이후 6년 동안 5개의 정당에 몸을 담은 정치 나그네"라고 일갈했다.

특히 "최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조 씨는 지난 달 8월 11일 서울 한 호텔 식당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을 은밀히 만난 적이 있다는 것이고 이 시점은 이번 사건을 최초 보도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가 조 씨로부터 텔래그램 대화 캡처를 제보 받았다고 밝힌 날짜인 7월 21일과 첫 보도가 나온 9월 2일 사이"라고 강조했다.

또 "박 원장을 만나던 이날 조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늘 특별한 시간, 역사와 대화하는 순간들'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며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 씨는 2016년 국민의당 공천관리위원을 지내며 당시 당 지도부였던 박지원 원장과 연을 맺었고, 이후 박 원장이 그 당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비대위원을 지낸 이력도 있으며최근까지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원장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하는 등 박 원장과는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수족과도 같은 관계"라고 주장했다.

또한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에 대해 뚜렷한 혐의도, 정황도 불투명한 상태에서 무소불위의 힘을 가진 공수처가 수사를 벌인만큼, 그런 식이면 공수처는 박 원장과 조 씨의 이 수상쩍은 만남도 즉각 함께 수사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미 김대업 병풍사건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으로 재미를 톡톡히 본 집권세력이, 이번에도 불리한 대선판을 흔들기 위해 야당후보 흠집내기에 나선 것이 명백하다"며 "국민의힘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정권의 표적수사, 야당탄압, 정치공작을 막을것이고 이 막장 선거공작 드라마에 감히 참여하려는 자들에게 경고하며 그 범죄행각 가담에 따른 죄과로 패가망신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를 엄중히 충고한다"고 글을 남겼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서울경찰청 "불암산서 실종된 진명수 씨 찾습...
속보 (사진-국제뉴스DB)서울경찰청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20일 경찰청에 따르면 노원구 불암산에서 실종...
[생활의달인] 추석특집 해외 달인...
암산의 달인 (사진-SBS 제공)20일 방송되는 SBS '생활의달인&...
노엘 사과, 음주운전 파문 계속
노엘 사과, 음주운전 파문 계속 (사진-SBS 뉴스 캡쳐)노엘 사과 ...
[종합]골 때리는 그녀들 결과 추석...
[종합]'골 때리는 그녀들 결과' 추석 스페셜 방송으로 차...
‘걸스플래닛999’ J그룹 ‘보랏빛...
‘걸스플래닛999’ J그룹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19일 K-컬쳐 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0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