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추미애,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피해자 코스프레"

국제뉴스 | 2021.09.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추미애,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추미애,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피해자 코스프레".(사진/법무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에 비난의 화살을 겨냥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윤 전 총장은 정권에 탄압받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다"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이어"그러나 앓는 소리 뒤에서는 음습한 흉계를 꾸미고, 반란을 꿈꾸며 사실상 국기문란 행위를 도모했다"고 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한동훈과 관련된 채널A 기자가 유시민 이사장을 함정에 빠뜨리려 했다가 불발되자 유 이사장을 비롯 최강욱, 황희석 등까지 야당에 넘겨 고발을 사주한 게 이번에 드러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검찰의 막강한 권한을 악용한 범죄적 보복 기도이자 명백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사건에 연루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추 전 장관은"법무부 감찰과정에서 판사 사찰 문건이 적발돼 징계청구가 이뤄졌지만 법원은 직무배제가 부당하다는 검찰총장의 손을 들어줘 그를 다시 직무에 복귀시켰다"고 적었다.


아울러"저의 뜻대로 검찰총장의 비대한 권력의 눈과 귀가 됐던 수사정보정책관실이 대폭 축소되고, 윤 전 총장이 애지중지하던 손준성이 다른 곳으로 갔다면 어땠겠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검란이 발각되자 (손 검사를) 이제 와서 존재하지도 않는 추미애 사단, 최강욱 라인이라며 물타기할 게 아니라 윤석열과 한 몸인 한동훈, 권순정, 손준성, 김웅이 핸드폰을 꺼내놓고 진실을 밝히면 그만"이라며 "손 검사는 윤석열 개인과 가족을 위한 무리하고 부당한 충성을 위해 침묵할 게 아니라 검찰 조직의 마지막 명예와 정의를 살리기 위해 진실을 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촛불시민 덕분에 다행히 검찰만 수사하고 기소를 하던 세상은 끝났다"며 "신생 기관이지만 공수처가 있고, 국회에서 특검 발의도 가능하다. 이번 사건이 그냥 끝날 사안이 아님을 손준성은 물론 정치검찰 윤석열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최현미, 브라질 시모네다시우바 상대 타이틀 방어전 ...
WBA 슈퍼페더급 세계챔피언 타이틀 매치 최현미 (사진-최현미 인스타그램)WBA 슈퍼페더급 세계챔피언 최현...
[속보] 광주경찰청 "광산구서 배회...
속보 (사진-국제뉴스DB)광주경찰청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18일...
요아리, ‘검은 태양’ 메인 타이...
가수 요아리가 ‘검은 태양’ OST에 참여했다.18일 정오 각종 음...
'유스케' 문세윤, 아이유 '밤편지'...
라비가 신인 가수 '부끄뚱' 문세윤과 함께 '유희열의 스케치북'...
'사랑의 가족' 천생연분 부부ㆍ프...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사랑의 가족'(사진제공=KBS 1TV)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18일 [토]

[출석부]
죠스떡볶이 1인세트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죠스떡볶이 1인세트 죠스떡볶이 1인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