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이낙연 의원직 사퇴 승부수 카드 효율성 있을까?

국제뉴스 | 2021.09.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이낙연 '의원직 사퇴' 승부수 카드 효율성 있을까?(사진=국제뉴스DB)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선 이낙연 후보가 '의원직 사퇴'란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 후보는 8일오후 3시,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후보는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 재창출에 나서기로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정권 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당과 대한민국에 진 빚을 갚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우리는 5·18 영령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보를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에 합당한 후보를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청 순회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참패한 뒤, 오는 12일 슈퍼위크와 25일 호남권 권리당원·대의원 투표를 앞두고 호남을 찾아 지지층 결집을 위해 배수의 진을 친 것이란 입장이 유력한 상황이다.


지지층 결집 효과를 노린 이 후보의 결정에 민주당 내에서는 "결기"라는 평가와 "무책임하다"는 비판이 동시에 나왔다.


자신의 핵심 지지 기반인 호남에서 의원직 사퇴라는 초강수를 던지며 지지층 결집을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낙연 후보 지지층 내에서는 "당장 호남 지역 경선 표심에 큰 영향이 있을 것"이란 반응이 나오고 있다.


반면, 추미애 후보가 "호남을 지역주의의 볼모로 잡으려는 저급한 시도가 아니길 바란다"고 직접 비판하는 등 당내 일부에서는 부정적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사퇴 발표와 동시에 "네거티브하지 않겠다"는 이 후보의 발언을 두고도 당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이 후보는 회견에서 "교육, 의료, 전기, 수도 등은 국민 생활에 필수적인 공공재다. 그런 공공재가 민영화되는 것은 사회 공동체를 위해 위험하다"고 언급했다.


이에SNS를 통해이재명 캠프를 겨냥해 유포 중인 '한전 민영화설'을 염두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재명 캠프는 이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제주시, '문화도시제주' 블로그 댓글 이벤트 진행......
[제주교통복지신문 임의순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문화도시제주' 블로그 댓글 이벤트를 오는 30일까지 ...
수아레즈 '간절함을 담아' [MK포토...
지난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
송가인, 연습도 실전처럼…시구 연...
가수 송가인이 영상을 공개했다.26일 송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
쉴트 감독 "김광현, 더 많은 기회 ...
마이크 쉴트(53)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감독은 불펜으로 변신한...
수아레즈 '들어가라!' [MK포토]
지난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7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