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뉴스버스에 윤석열 측 "지긋지긋한 신파극" 보도내용은?

국제뉴스 | 2021.09.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윤석열 지시로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김건희, 장모 전담 정보 수집' 기사를 비판했다.


김병민 윤석열 캠프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지긋지긋한 정치공작 신파극이 또 시작됐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뉴스버스는 야당에 고발사주를 했다고 윤 후보를 악의적으로 공격하더니 또다시 엉터리 왜곡기사를 확산했다"라면서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가족에 대한 정보수집을 전담하라는 지시를 한 것처럼 쓴 기사 어디를 봐도 윤 전 총장이 지시를 했다는 내용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당시 총장에 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에서)증언을 했단 사람이 대검 고위간부 이정현인데, 그는 윤석열을 찍어내기 위해 온갖 음모를 꾸몄던 추미애의 핵심 측근"이라면서 "당시 압수수색까지 했으나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고 징계사유에 포함되지 못한 사실을 뉴스버스는 알고 있나"라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검사징계위서 해당 증언을 했다는 이정현 검사를 향해 "윤 총장 지시 운운하는 말은 언제 어디서 누구로 부터 들었는지 밝히라. 못밝히면 검찰에 치욕을 안긴 권력의 하수인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뉴스버스 측을 향해 "징계사유로 채택되지도 못한 전언을 마치 사실인양 기사를 내보내는 저의가 뭔가. 어떤 세력과 추잡한 뒷거래를 하고 있길래 이런 허무맹랑한 기사를 남발하나"라면서 "윤 후보가 고발 사주를 했다는 증거,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가족 정보를 지시했다는 증거를 즉시 밝히라"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만약 밝히지 못한다면 이진동 발행인은 언론 역사에서 가장 추악한 짓을 저지른 것으로 기록될 것이며, 이런 기사를 빌미로 윤 후보에 무차별 공격을 가하는 여야 정치인들도 허위 보도일 경우 모두 정치권을 떠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뉴스버스는 '고발 사주' 의혹에 이어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윤 전 총장의 지시로 아내 김건희씨와 장모 최씨 사건과 관련한 정보를 수집했다고 보도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서울경찰청 "불암산서 실종된 진명수 씨 찾습...
속보 (사진-국제뉴스DB)서울경찰청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20일 경찰청에 따르면 노원구 불암산에서 실종...
노엘 사과, 음주운전 파문 계속
노엘 사과, 음주운전 파문 계속 (사진-SBS 뉴스 캡쳐)노엘 사과 ...
[종합]골 때리는 그녀들 결과 추석...
[종합]'골 때리는 그녀들 결과' 추석 스페셜 방송으로 차...
‘걸스플래닛999’ J그룹 ‘보랏빛...
‘걸스플래닛999’ J그룹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19일 K-컬쳐 페...
[생활의달인] 추석특집 해외 달인...
암산의 달인 (사진-SBS 제공)20일 방송되는 SBS '생활의달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0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