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충주 이종배 의원, 과수화상병으로 농가 손실 국가가 보상하는 식물방역법 개정안 발의

국제뉴스 | 2021.07.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3선)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3선)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3선)은 지난 19일, 과수화상병과 같이 예방·치료가 불가한 병해충의 경우 국가가 방제명령에 따른 손실을 전액 보상하도록 하는 '식물방역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병충해로부터 농작물을 예방하거나 구제하기 위해 국가 또는 지자체 등이 병해충이 붙어있거나 붙을 우려가 있는 식물 등에 소독·폐기 등 조치명령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경우, 국가와 지자체는 방제명령으로 인해 손실을 받은 자에게 보상하여야 한다.


그러나 매년 충북 등 각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과수화상병의 경우, 국가 관리 검역병임에도 감염경로나 원인이 불분명하고, 예방 및 치료도 불가능한 실정이다.


이에 피해면적은 매해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손실보상금도 1,300억원이 훌쩍 넘는다.


과수화상병이 발병한 지역의 지자체가 확산방지 및 대체작목 등을 위한 각종 지원에 더해 막대한 손실보상금 부담까지 떠안을 경우, 한정된 예산으로 방역 등에 대한 재정지원이 약화될 수 있다.


이에 따라 국가 관리 검역병의 1차적 책임은 국가에 있는 만큼 원인규명과 치료제 개발,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시스템이 구축되기 전까지는 국가가 손실보상을 전액 지원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이종배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방제 대상 병해충의 감염원 및 유입경로가 불분명하거나, 예방 및 치료가 불가한 경우에는 국가가 전부 보상하도록 했다.


이 의원은 "과수화상병은 방제약이 없고 감염속도도 빨라 매몰 외에는 대책이 없어 농민과 해당 지자체의 피해가 극심하다"며, "공적 방제 대상 병해충인 만큼 국가는 예찰 및 방제의 의무를 다하는 한편, 화상병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제명령에 따른 농가의 손실보상도 책임져야 한다"고 전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연경 이름으로 보내요" 배구팬, 터키에 묘목 기부 ...
국내 배구 팬들을 중심으로 터키 산불 피해를 돕는 묘목 기부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도쿄=뉴시스온라인...
[특징주] 넥스트사이언스 15% 급등...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넥스트사이언스가 상승세를 보...
[단독]대구경찰청 소속 경찰 코로...
대구경찰청 전경대구경찰청 과학수사대에서 근무하던 경찰관이 ...
"원동력=열정"...부코페, 코로나19...
'부코페'는 오는 20일부터 29일까지 10일 간 부산을 웃음바다로 ...
[속보] 제주경찰청 "아라동서 실종...
속보 (사진-국제뉴스DB)제주경찰청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5일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