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서산시의회, 한국농어촌공사의 간월호 준설사업 중단 촉구!

서산태안신문 | 2021.07.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서산시의회의 지난 14일 '간월호 준설사업 중단 촉구 결의문' 채택 모습
- 10년간 수질 되레 악화, 반출차량 먼지·매연 고통에 주민 안전 위협 (서산태안신문 Ⓒ 김면수 기자)서산시의회(의장 이연희)가 한국농어촌공사 천수만사업단이 추진하는 간월호 준설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14일 제26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이수의 의원(부석·해미·고북)이 대표 발의한 '간월호 준설사업 중단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수질개선이라는 미명아래 10년이 넘게 추진되고 있는 간월호 준설사업을 즉각 중단하라"며 "지난 10년간 수질이 개선되기는커녕 강수량이 많았던 2018년을 제외하면 수질은 계속 나빠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총 준설예정량 4,702만 톤 중 모래가 3,387만 톤으로 지금까지 준설양은 대략 512만톤"이라고 설명했다. 시의회는 "관리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 천수만사업단 조차도 준설사업이 수질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준설한 모래를 관외로 반출하는 민간사업자만 막대한 이익을 챙기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모래 반출을 위한 덤프트럭이 주변 도로를 과속으로 질주하고 있어 지역 주민들은 비산먼지와 자동차 매연 공해는 물론, 각종 사고 위험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다"고 성토했다. 시의회는 "간월호 준설사업은 수질개선이라는 취지에도 맞지 않고 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만 안기고 있다"며 "농어촌공사는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한국농어촌공사는 지난 2008년부터 민간사업자와 계약을 맺고 간월호의 담수용량 증대와 수질개선을 목적으로 퇴적 토사층을 준설하고 오염원을 제거하는 간월호 준설사업을 추진해 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전남 진도 코로나 확진자 3명 추가 동선 파악 ...
속보 (사진-국제뉴스DB)전남 진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4일 진도군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3명...
홍석천ㆍ진태현ㆍ서은광ㆍ이상우ㆍ...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뽕숭아학당' 시절인연 누구(사진=TV...
'세리머니 클럽' 김태희, 이보미 ...
이완이 일본에서 누나 김태희보다 높은 아내 이보미의 인기를 공...
고우석 '두고두고 아쉬운 한 발자...
'2020 도쿄 올림픽' 대한민국과 일본의 야구 준결승 경기가 4일 ...
'인간실격' 전도연·류준열, 감성 ...
‘인간실격’ 전도연, 류준열의 감성 시너지가 진한 울림을 선사...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설빙 인절미 빙수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설빙 인절미 빙수 설빙 인절미 빙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