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윤석열, 한겨레 기사 악의적 오보

국제뉴스 | 2021.07.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는 19일 "식사 및 골프 접대를 받은 사실 자체가 없고 어떤 사건에도 관여한 적이 없어 '한겨레 기사'는 악의적 오보"라고 입장을 정리했다.


윤석열 후보는 "한겨레는 출처를 알 수 없는 일정표에 2011년 4월 2일 '최회장, 윤검'기재가 있다며 제가 그 날 골프를 쳤다고 단정적 보도를 했는데 그러나 3월 15일 중수2과장이자 주임검사로서 200여명 되는 수사팀을 이뜰고 부산저축은행 등 5개 저축은행을 압수수색하는 등 당시는 주말에 단 하루도 빠짐 없이 밤낮 없이 일하던 때"라면서 "4월 2일 날짜에 강남 300CC에서 골프를 친 사실 자체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한겨레는 작성자, 작성 경위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윤검사', '윤검' 기자만 있으면 무조건 접대 받았다고 함부로 추단했으나 이는 잘못"이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후보는 "삼부토건 수사는 물론이고 어떠한 타인의 수사에도 관여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실제 사실관계를 국민들께 알렸다.


윤석열 후보는 "최근 약 10년간 조남욱 전 회장과 만나거나 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다시 한번 밝혔다.


윤석열 후보는 "조남욱 전 회장은 알고 지내던 사이로 약 20여년 전부터 10년 전 사이에 여러 지인들과 함께 통상적인 식사 또는 골프를 같이 한 경우는 몇 차례 있었다. 저는 평소에도 그래왔듯이 비용을 각자 내거나 번갈아 냈기 때문에 '접대'를 받은 사실은 전혀 없으며 명절 선물은 오래 되어 잘 기억하지 못하나 의례적 수준의 농산물 같은 걸 받았을 것이고 값비싼 선물은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저는 평소 골프를 즐겨치지도 않을 뿐 아니라 부득이 골프를 치더라도 항상 비용은 직접 부담해왔다"고 밝혔다.


윤석열 후보는 "한겨례 보도는 과거 10년도 더 이전에 있었던 일반적인 대인관계를 두고 '스폰서' 또는 '접대 의혹'을 제기하나 사실과 명백히 다른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후보는 "한겨레가 면담보고서 한장으로 '별장 접대' 의혹을 '오보'한 것에 이어서 비슷한 방식으로 이번에는 출처 불명 일정표에 적인 단순 일정을 부풀려 허위로 '접대','스폰서'라는 악의적인 오명을 씌우려 하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수도권 4단계 2주 연장·방역수칙 일부 강화…뭐가 어...
(사진=안희영 기자)정부가 수도권 전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연장해 오는 26일 0시부터 8월 8일...
스테이씨, 흥미진진 시그널 타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스테이씨(사진 = 스테이씨 공식 유튜...
손흥민, '이적 NO' 토트넘과 4년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손흥민 재계약(사진=토트넘 SNS)손흥...
이브자리, 2021 가을?겨울 신제품 ...
토탈슬립케어 브랜드 ㈜이브자리가 2021년 가을·겨울 시즌 신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4일 [토]

[출석부]
설빙 인절미 빙수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설빙 인절미 빙수 설빙 인절미 빙수